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김용석 한의원] "침으로 기 조절하고 뜸으로 혈 소통시킵니다"

한의학은 경험 의학, 무극보양뜸 시술
10대부터 70대까지 한의원 꾸준히 찾아

LA한인타운과 부에나파크 지역 두군데 위치한 '김용석 한의원'의 김용석(사진) 원장은 풍부한 경험과 정확한 진맥으로 20년 넘게 의료 활동을 펼쳐왔다.

김 원장은 침뜸 의학 만성질환 비만치료 등에 있어 명의로 손꼽히는 전문가다. 최근 부에나파크 분원은 같은 건물내 새로운 장소로 확장 및 이전하여 환자들에게 보다 더 쾌적한 환경과 손쉬운 주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침뜸 의학은 침으로 기를 조절 소통시키고 뜸으로는 혈을 소통시켜 인체의 기와 혈의 흐름이 동시에 원활해지도록 침과 뜸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다.

김용석 한의원에서는 만성 통증과 고질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침뜸의 대가 구당 김남수 선생이 창안한 '무극 보양 뜸'을 시술하고 있다. 무극 보양 뜸이란 기혈과 음양오행의 평형 원리에 따라 창안된 뜸 요법으로 어떤 질병에도 쓸 수 있는 만인을 위한 의술이며 매일 8개의 경혈에 뜸을 떠서 건강한 사람은 질병 예방 질병이 있는 사람은 치유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감기 중풍 당뇨 두통 고혈압 심장병 등의 예방과 치료에 효과가 있으며 원기 회복에 탁월하다.

디톡스 비만 프로그램은 김용석 한의원의 또 다른 자랑거리다. 디톡스 프로그램을 시작하기 전에 개인의 체질에 맞는 진단과 체지방 수치를 보고 기간을 설정한다. 평균적으로 2주를 기준으로 15파운드의 감량효과가 있다는 게 김 원장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10대부터 70대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여드름 치료 동안침 검버섯 치료를 위해 김용석 한의원을 찾는 환자들은 꾸준히 증가 추세다.

LA와 부에나팍 한의원에서는 총 20명의 한의사와 직원이 하루에 환자 100명 팬데믹 이후에는 60명을 치료한다. 환자의 60%는 노년층 20% 중년층 청년층도 20%나 된다. 타인종 비율은 15%~20%다. 대부분 침뜸 환자다.

환자 진료에 의료선교 침뜸 세미나로 바쁜 김 원장은 "죽으면 없어진다. 남기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의학 전수를 넘어 함께 어떻게 나누고 함께 살아갈지에 대한 해답이었다.

김원장은 의료 선교의 꿈이 있다. 한의사를 교육 의료 선교로 이어져 나누는 삶을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의료 선교지에서 만성질환과 고질병이 치료되는 순간 한의사로서 경험 의학을 확신하게 된다.

지난 2017년 볼리비아 고산지 코차밤바 지역 의료선교 때 11명 팀원이 4일동안 1600명 환자들에게 침뜸 치료를 했다. 한방치료가 소문이 나서 하루에 거의 500명 환자들이 왔다고 한다.

김원장은 "기다리는 환자들을 생각해 해마다 3~4번씩 의료선교를 가게 된다"고 말했다.

오렌지카운티 민주평화통일자문회 사회복지분과 위원장으로 일한 김원장은 수 년 동안 멕시코 메리다시에도 의료선교를 갔다. 1900년대 초 일본에 의해 노동자로 끌려갔던 1000여명 한인 후손들이 거주하고 있고 독립운동 후원 거점지역이기도 하다.

김원장은 소속 의사들과 함께 한인 후손들과 현지인들에게 무료 한방의료 진료 봉사를 했다.

2019년에는 한국정통 침구학회에서 침뜸으로 봉사하는 비영리단체 '구당미션클리닉'을 창립 이사장을 맡고 구당침뜸병원도 개원했다. 회원 회비로 운영하고 수익금은 선교기금으로 사용한다. 같이 의료활동하고 교육하고 세미나도 열고 세계 오지로 의료 선교도 간다. 한국정통 침구학회는 지난 15년동안 멕시코 키르키스탄 엘살바도르 팔레스타인 온두라스 등 열악한 의료지역 나라에 의료선교를 다녔다.

김 원장은 "나의 스승은 환자다. 치료하면서 배운다. 그래서 한의학이 경험 의학인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323)733-8814 (714)522-8818

▶주소: 3460 W. Olympic Blvd. LA CA (엘에이 본원) 5831 Beach Blvd. Buena Park CA (OC 분원 새주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