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차 첫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시동’

앨라배마 공장서 첫 생산

현대차의 첫 픽업트럭 스타일 스포츠 어드벤처 차량인 2022년형 싼타크루즈가 22일부터 현대차미국생산법인 앨라배마(HMMA)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했다. 싼타크루즈는 올여름부터 시판에 들어간다. 현대차 임직원들이 첫 생산된 싼타크루즈 출시를 자축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의 첫 픽업트럭 스타일 스포츠 어드벤처 차량인 2022년형 싼타크루즈가 22일부터 현대차미국생산법인 앨라배마(HMMA)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되기 시작했다. 싼타크루즈는 올여름부터 시판에 들어간다. 현대차 임직원들이 첫 생산된 싼타크루즈 출시를 자축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첫 픽업트럭 싼타크루즈 양산에 돌입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는 22일 앨라배마에 있는 공장에서 2022년형 싼타크루즈 양산을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싼타크루즈는 현대차가 4세대 준중형 SUV 투싼을 기반으로 개발한 최초의 픽업이다

어니 김 미국 생산법인(HMMA) 사장은 행사에서 “현대차가 북미시장에서 첫 오픈베드(적재함) 차량을 생산하게 돼 기쁘고 흥분된다”며 “산타크루즈 생산은 앨라배마와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을 향한 현대차그룹의 신뢰를 보여주는 것이다. 많은 고객이싼타크루즈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세계적인 수준의 품질을 빨리 경험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앨라배마 공장은 최근까지 싼타크루즈 양산을 위해 공장 설비 확장을 추진해왔다. 이에 따라 앨라배마 공장에서는 쏘나타, 엘란트라, 산타페, 투산, 그리고 싼타크루즈까지 총 5개 차종을 생산하게 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싼타크루즈 생산을 기점으로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의 존재감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싼타크루즈는 벌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싼타크루즈는 지난달 시작한 사전예약에서 당초 계획했던 연간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채운 것으로 알려졌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사장은 다수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달 시작한 싼타크루즈의 사전예약이 올해 계획했던 생산량의 50%를 넘어섰다”면서 기대감을 내비쳤다.

현대차는 이달 양산으로 시작으로 이르면 9월부터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권순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