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시, ‘연준발 충격’서 회복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인상 예고에 휘청거렸던 뉴욕증시가 21일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86.89포인트(1.76%) 오른 3만3876.9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8.34포인트(1.40%) 오른 4224.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1.10포인트(0.79%) 오른 1만4141.4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지난주에 작년 10월 말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낸 다우 지수는 월요일인 이날 3월5일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에너지, 항공, 여행, 금융 등 지난주 하락장을 주도했던 경기순환주들이 일제히 반등했다.

옥시덴탈 페트롤리엄이 5.4%, 엑손모빌이 3.6%, 노르웨이지언 크루즈라인이 3.6%, 보잉이 3.3%, JP모건체이스가 1.7% 각각 올랐다.

연준이 지난 16일 종료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인상 전망을 ‘2023년 두 차례’로 앞당긴 데 따른 충격파가 시장에서 거의 소화된 것으로 보인다.

투자자들은 예상보다 빠른 고성장과 고물가가 시장 전반을 지지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주식시장에 낙관적 태도를 보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클라인워트햄브로스의 파하드 카말 최고투자책임자(CIO)는 WSJ에 “대부분의 투자자에게는 주식 외에 다른 대안이 별로 없다”며 “고용과 경제 정상화가 진행되는 이 모든 상황이 경기순환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시장이 미래 전망에 대한 뚜렷한 확신 없이 연준의 ‘입’과 금리 전망 변경에 과도하게 반응한다는 점에서 당분간 변동성이 큰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날 나스닥의 경우 아마존, 테슬라, 엔비디아, 넷플릭스 등 대형 기술주들의 소폭 하락으로 다우와 S&P 500 지수보다는 오름폭이 제한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