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몰비즈니스 디지털 변환] <10> 간편한 디지털 마케팅 공식

경쟁력 약해도 디지털 홍보로 증폭 가능
경쟁업체 추월 위한 목표 세울 수 있어

코로나 때문에 위기를 만난 사업, 대박 난 사업도 있다. 물론 내 맘대로 업종을 바꾸기는 어렵다. 하지만 좋은 소식이 있다. 업종이나 상황이나 관계없이 비즈니스 오너가 쓸 수 있는 매출과 고객 몰이 와일드카드와 공식은 언제나 당신의 손에 있기 때문이다.

▶매출 늘리는 비밀 코드?

어떤 업종이든 관계없이 잘나가는 사업주의 새 고객과 매출 늘리는 비밀 코드는 과연 존재하는가? 답부터 미리 보여주고 시작한다면, ‘그렇다’이다. 디지털 채널 활용이 그 코드이다.

‘디지털’이나 ‘인터넷’ 등이 불편해서 아직도 결단 못 한 오너가 있는가? 잠깐만 멈추고 스스로 질문해보라. “내 사업체, 고객과 매출 늘리기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지금 가장 고객과 연결하기 쉬운 채널은?” “전통적 세일즈 마케팅보다 훨씬 저렴하고 효과 높은 광고나 홍보 추세는?”

▶해답은 디지털 채널?

짐작은 했지만 불편했기 때문에 아니면 해보지 않았거나 익숙지 않아 차일피일 미루고 있던 건 아니었는지? 아니면 너무 미미할 정도로만 쓰고 있어서 차이를 느끼지 못했던 건 아닐까? 현명하게 만져보면 솔직한 대답을 알 수 있다.

디지털, 인터넷, 웹, 고객 리뷰, 유튜브, 소셜미디어, 문자, 이메일, 구글, 인플루언서 마케팅과 광고…. 용어가 너무 다양해서 약간은 헷갈릴 수 있지만, 여전히 동일한 영역 안에 들어있다. 팬데믹 전까지만 해도 “우린 그냥 식당이라서 인터넷이나 구글과는 별 상관없어요”라고 버틴 업주들도 많았다. 하지만 고요히 움직이던 판이 이제는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기울어버렸다.

따끔할 수 있지만, 꼭 들어야 할 한 마디만 드리고 싶다. 전통적인 마케팅과 광고 방식만으로는 이제 살아남을 비즈니스는 많지 않다.

▶아직도 선택인가?

디지털 마케팅은 “해볼까 말까?”의 선택이 아니다. 명함이 필수 항목이었던 시대가 있었다면 지금은 명함보다 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웹사이트, 고객 리뷰 아닌가? 문자 쿠폰, 유튜브 지역 광고, 인플루언서 추천 등으로 대박 나는 비즈니스의 비밀은 열 수 없는 금고에 감춰져 있지 않다.

물론 사업체의 고유 경쟁력은 말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경쟁력의 높낮이가 있다 해도 어떤 마케팅, 광고와 홍보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결과적 증폭의 크기는 어마어마하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고객 매출 증가 공식

필자 나름의 단순 공식 하나를 소개한다면, “내 사업체 경쟁력 x 디지털 홍보/마케팅 = 고객과 매출 증가”이다.

나의 경쟁력의 크기에 따라 그리고 디지털 홍보의 폭에 따라 고객과 매출 증가는 달라진다는 말이다. 경쟁력이 다소 약하면 디지털 홍보로 똑똑하게 증폭시킬 수 있다. 디지털 마케팅을 일정하게 유지한다면 경쟁력만 조금 신경을 써 주어도 매출과 고객 증폭 효과를 얻는다.

그러니까 경쟁력이 탁월하지 않다고 해도 똑똑한 디지털 마케팅으로 고객과 매출은 늘릴 수 있다. 그 결과는 이 두 가지의 곱과 같기에 오너가 상황에 따라 맞출 수 있다. 테스트할 때마다 차이를 확인하며 조정하면 된다.

▶공식으로 경쟁사 앞지르기

내 사업체에도 이 공식을 대입해보라. 경쟁사는 어느 정도가 되는지도 나름 숫자를 넣어서 계산해보고, 내 사업체의 숫자와 비교해보라. 경쟁사를 따라잡거나 앞지르려면 어느 숫자를 얼마큼 늘려야 하는지 적어보라. 이제 그림이 선명하게 보일 것이다.

▶문의: (703)337-0123


윤필홍 / InteliSystems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