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터뷰] 권성환 신임 LA부총영사 "자랑할 만한 영사관 만들 것"

12년 만에 다시 LA 근무
“동포사회 눈높이 맞게 변화”

12년 만에 LA총영사관으로 돌아온 권성환 부총영사가 포부를 밝히고 있다. 김상진 기자

12년 만에 LA총영사관으로 돌아온 권성환 부총영사가 포부를 밝히고 있다. 김상진 기자

“LA에 꼭 돌아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한인 이민역사의 산실이자 세계 최대 한인사회 역량이 빛을 발하는 이곳에서 공공외교를 펼치고 싶습니다. 동포 여러분께서 LA총영사관을 자랑스러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LA총영사관에 권성환 부총영사가 부임했다. 권 부총영사에게 LA총영사관은 특별한 곳이다. 2006~2009년 외교관 첫 부임지였다. 당시 권 부총영사는 경제분야, 한인 차세대, 한인비영리단체 등을 담당했다. 3년 동안 미국사회 내 한인 최대 밀집지역의 힘을 느꼈고 매료됐다고 한다. 임기가 끝났을 때 “다시 돌아오겠다”는 말을 남겼을 정도.

권 부총영사는 “외교부 본부로 돌아가 북미 2과장으로 공공외교 정책을 연구했다”며 “2016년 보스턴 부총영사, 2019년 이스탄불 부총영사로 일할 때도 LA를 항상 생각했다"고 말했다.

권 부총영사는 LA총영사관 관할지역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 정부는 미국 내 역사와 문화, 사람 간 교류 일번지로 LA를 꼽는다. 특히 전 세계에서 찾아볼 수 없는 최대 한인사회는 한미 두 나라 동맹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낳는다.

권 부총영사는 “LA 등 서남부 지역의 특성, 동포 역량, 한국 음악과 영화 인기가 맞물려 한인사회와 한국이 같이 발전할 수 있다”며 “특히 한인사회 차세대와 비영리단체 등 세대와 직능별 다양성이 풍부해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권 부총영사는 LA총영사관 실무를 총괄한다. 권 부총영사는 ‘동포사회 눈높이에 맞춰 변화하는 재외공관’을 약속했다.

한국 국격에 걸맞은 재외국민 보호와 민원서비스, 한인사회 발전속도를 따라가는 재외공관이 되도록 부총영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