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접종 둔화하는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독립기념일(7월 4일)까지 성인의 70%에 최소 1회 코로나19 백신을 맞히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이를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CNN 방송이 7일 보도했다. CNN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3일 기준으로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한 18세 이상 성인의 비율은 63%였다. 이는 1주일 전인 5월 27일의 62%에서 1%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CNN은 현재의 접종 추세가 계속된다면 약 한 달 남은 7월 4일께 성인 인구의 67∼68%만이 백신을 최소 1회 맞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틀랜타의 메르세데스 벤츠 스타디움에 마련된 백신접종소도 7일을 마지막으로 센터의 문을 닫았다. 이곳에서는 주당 4만 2000개의 백신을 제공했다. [AP]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