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접종 목표 달성 힘들 듯…CDC, 독립기념일까지 성인 70% 최소 1회 맞히려 노력

50개 주 중 30곳 ‘빨간불’

연방 당국이 독립기념일(7월 4일)까지 성인의 70%에 최소한 1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히겠다는 목표를 추진 중이지만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CNN 등 언론매체들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현재의 접종자 추이가 유지될 경우 이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미국이 힘겨운 전투에 직면해 있다고 4일 보도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에선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37만1000명의 성인이 백신을 맞았다.

하지만 3일까지 18세 이상 성인 중 1회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의 비율은 63.0%(1억6256만여 명)이고 이를 토대로 목표 달성에 필요한 하루 평균 백신 접종자를 산출하면 약 56만4000명이란 수치가 나온다.

앞으로도 1800만 명의 성인이 추가로 백신 접종을 시작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 1주일간의 통계만 놓고 보면 이 목표에 미달하는 셈이다.

CNN은 현 추세대로라면 7월 4일에는 성인의 약 68%가 최소한 1회 백신 접종을 마치게 된다고 추산했다. 목표치에 600만 명이 부족한 것이다.

70% 목표 달성 시점은 목표보다 2주일 뒤가 된다.

50개 주 가운데 12곳은 이미 70% 목표를 채웠다. 캘리포니아·코네티컷·하와이·매사추세츠·메릴랜드·뉴저지·펜실베이니아·로드아일랜드주 등이다.

또 델라웨어·일리노이·뉴욕·오리건·워싱턴주 등 8곳과 수도 워싱턴DC는 현 추이를 유지할 경우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나머지 30개 주는 목표 달성이 어려워 보인다. 특히 앨라배마·루이지애나·미시시피주 등 3곳은 7월 4일까지 1회 접종 성인 비율이 50%에도 못 미칠 것으로 예측됐다.

프랜시스 콜린스 미 국립보건원(NIH) 원장은 70% 목표치에 한참 미달하는 주들이 걱정된다며 이들 주가 다음 번 코로나19 확산 때 쉬운 표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 CDC 국장인 톰 프리든도 미국이 ‘백신 접종 캠페인의 고행기’에 진입했다고 진단했다.

프리든 전 국장은 3일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 하지만 솔직히 일종의 백신 접종 캠페인의 고행 단계, 즉 백신 맞기를 가장 열망하고 가장 맞을 여건이 되는 사람들은 이미 맞은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건 당국자들은 여전히 자신감을 표출하고 있다. 비베크 머시 미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단장은 “나는 우리가 틀림없이 그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