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출소 성범죄자 거주 소식에 라크레센타 주민 강력 반발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복역
반대시위에 청원 운동까지

라크레센타 지역 주민들이 성범죄자 출소를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성범죄자가 출소 후 라크레센타 지역에 거주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 지역 주민들이 온라인 청원 운동은 물론이고 주민 회의까지 개최하며 강력 반대하고 있어서다.

KTLA는 2일 최근 라크레센타 지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캘빈 린 그래스미어(66)라는 남성에 대한 문제를 보도했다.

그래스미어는 1990년대 미성년자를 강간해 유죄 판결을 받고 복역했다. 이 남성이 최근 출소 후 라크레센타 지역 프리먼 애비뉴(5632 Freeman Ave.) 주택에 거주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지역 주민 루시 에스터리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말로 끔찍한 일이다. 그런 미성년자 성범죄자가 이 동네에 산다면 앞으로 주민들이 무서워서 산책도 못할 것”이라며 “그 집은 라크레센타 투스트라이크 공원에서 1마일, 도서관에서 2마일 내에 있기 때문에 더 불안하다”고 말했다.

지역 주민들은 지난 1일 주민 회의까지 개최했다. 그래스미어가 살게 될 집 앞에 모여 반대 시위까지 진행했다. 또 고펀드미(go fund me), 체인지(change) 등을 통해 그래스미어를 규탄하는 온라인 청원 운동까지 시작했다.

캐서린 바거 LA카운티수퍼바이저도 성명을 발표, “법원이 그래스미어의 거주지로 라크레센타를 고려하고 있다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현재 지역 주민들은 법원에 청원서까지 제출한 상태다. 관련 심리는 오는 11일 LA카운티수피리어법원에서 진행된다.

이번 성범죄자 정보는 메간법(Megan's Law)에 의해 공개됐다. 법무부는 이 법에 따라 성범죄 전과자들의 실명, 사진, 거주지, 죄목 등을 공개하고 있다. 거주지 주변의 성범죄 전과자 확인은 웹사이트(www.meganslaw.ca.gov)를 통해 가능하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