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암호화폐 규제 본격 나설까…통화감독청장 대행

"기관간 공조 관심"

금융규제 당국의 한축인 연방 통화감독청(OCC)을 지난달부터 이끄는 마이클 쉬 청장 대행이 규제 당국자 사이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기관간 공조에 대한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쉬 청장 대행이 자사와 인터뷰에서 “결국 핵심은 기관간 공조로 귀결된다”면서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경계’가 설정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고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실제 이달 들어 암호화폐 시장과 관련해 OCC와 연방준비제도(Fed),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등이 참여해 회의가 열리기도 했다고 그는 전했다.

앞서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게리 겐슬러 위원장은 최근 하원 세출위에 제출한 서면 답변에서 암호화폐 시장은 미국 내에서 완전히 규제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를 바꾸기 위해 의회와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암호화폐는 투기적 자산이라면서 여러 차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미 중국 정부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채굴까지 막는 등 훨씬 더 명확한 규제 입장을 보여왔다.

이에 암호화폐 대장격인 비트코인은 지난 4월 처음으로 6만달러를 돌파한 뒤 고공행진을 멈추고 최근 뒷걸음치는 상황이다.

지난달 28일 CNN 방송과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5월 들어 36% 넘게 내려 월간 기준으로 2011년 9월 이후 최대 하락폭을 기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