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미혜 귀넷 신임 판사 취임

리코더스 법원 첫 한인 여성

28일 귀넷 정의행정센터에서 박미혜(오른쪽 세 번째) 판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28일 귀넷 정의행정센터에서 박미혜(오른쪽 세 번째) 판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귀넷 카운티 리코더스 법원의 첫 한인 여성 판사인 박미혜 신임 판사가 지난 28일 귀넷 공공행정 및 사법관리청사에서 취임했다.

이날 선서식에는 박 신임 판사의 남편 폴 박 씨, 어머니 강옥희 씨와 딸 박현 씨가 참석했으며, 스테이트 법원의 베로니카 코프 판사와 에밀리 브랜틀리 판사가 축사를 전했다.

박 판사는 스테이트 법원의 파멜라 사우스 수석 판사 앞에서 “공금을 횡령하지 않고, 뇌물을 받지 않으며, 부정한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의를 집행하겠다”라고 선서했다.

취임선서를 마친 뒤 박 신임 판사는 “판사에게 친절함과 동정심은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 그 도구를 마음에 담고 판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취임식에는 박미혜 판사의 가족을 비롯해 귀넷 수피리어 법원의 조지 허친슨 수석 판사, 유언 검인 법원의 크리스토퍼 밸라 판사, 리코더스 법원의 케서린 암스트롱 판사 등 귀넷 카운티의 판사들이 다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태형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