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장 선거 후보…앤드류 양 지지율 선두서 밀려나

가르시아·아담스 후보 약진
성희롱 논란 스트링어 고전

최초의 아시안 뉴욕시장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앤드류 양 후보의 지지율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3위로 밀려나면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

25일 PIX11방송·에머슨칼리지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캐서린 가르시아 전 뉴욕시 청소국장이 21%의 지지율을 기록하면서 선두를 달리던 에릭 아담스 브루클린 보로장(20%)을 1%포인트 차로 따돌리고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조사에서 앤드류 양은 16%로 3위로 밀려났다.

가르시아 전 청소국장은 지난 10일 뉴욕타임스(NYT) 편집위원회의 공식지지에 힘입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6일 발표된 폰타스·코어디시전애널리틱스 여론조사에서는 아담스 후보가 18%의 지지율로 다시 선두에 섰다. 양 후보는 13%, 가르시아는 11%로 각각 2·3위에 머물렀다.

이 여론조사는 뉴욕시 민주당 유권자 800명을 대상으로 5월 15~19일 간 진행됐다. 표준오차는 ±3.5%포인트다.

이 기관에서 지난 3월에 실시한 여론조사와 비교했을 때 아담스는 8%포인트, 가르시아는 9%포인트의 지지율이 상승한 반면, 양 후보의 지지율은 3%포인트 감소했다. 선두 3인방에 이어 마야 와일리·다이앤 모랄레스 후보가 각각 지지율 9%로 뒤를 이었다.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던 스콧 스트링어 뉴욕시 감사원장은 지지율 7%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여론조사 기관 폰타스는 "뉴욕시가 불확실성과 도전의 시기에 놓이면서 유권자들이 이념적으로 중도성향의 후보들을 중심으로 결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