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UC, 타주 출신·유학생 입학, 기존의 절반으로 축소 추진

현재 19%에서 10%로 축소
2022년부터 10년간 시행 예정

UC의 타주출신이나 유학생 입학비율을 현재보다 절반으로 대폭 줄이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LA타임스 등 주류 언론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가주 상원은 가주 출신 학생들의 UC입학을 늘리기 위해서 현재 타주나 외국 출신 유학생 등 비거주 가정 출신 학생의 비율을 현재 19%에서 2022년도부터 10년간 10%로 낮추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를 위해 의회는 UC의 줄어드는 등록금 수입을 충당해주는 것도 함께 시행할 예정이다.

이는 2008년 경기 침체로 인한 가주정부의 예산 삭감을 상쇄하기 위해 UC가 비거주 학생을 대폭 늘릴 때부터 예상됐던 상황이다. 2007년 비거주 학생의 비율이 불과 5%였는데 2015년에는 15%까지 올랐다.

2016년 가주 감사에서는 UC에 너무 많은 비거주 학생 입학을 허용하는 바람에 가주 가정 학생들에게 피해가 있다는 것으로 나타나 비율을 18% 한도로 묶은 바 있다.

비거주 학생 비율이 10%로 줄게 되면 UCLA, UC버클리, UC샌디에이고, UC데이비스, UC어바인, UC샌타바버러의 비거주 학생은 줄게 되지만 UC샌타크루즈, UC리버사이드, UC머시드는 늘어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수업료를 보존하는 비용은 내년 5600만 달러를 비롯해 2033년에는 7억7500만 달러까지 증가하게 된다. 아울러 UCLA, UC버클리, UC샌디에이고 세 캠퍼스에는 매년 4600명 이상의 신입생이 가주 출신으로 더 채워지고 25%에 달하던 비거주 학생 비율은 크게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UC는 이 방안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우선 재정적 유연성이 제한되는 것은 물론, 재학생 구성 비율이 바뀌면서 캠퍼스 내 다양성에 의한 이점이 사라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장병희 기자 chang.byungh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