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 한인 보수계 "文 방미 반대"

워싱턴 6개 보수단체
백악관 앞서 퇴진 외쳐

워싱턴지역 6개 보수단체 회원들이 백악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방문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김성한 기자

워싱턴지역 6개 보수단체 회원들이 백악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 방문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김성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 참석한 가운데 일부 보수단체 회원들이 워싱턴 방문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문 대통령은 오전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면담에 이어 오후 조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에 한미애국총연합회, 구국재단 워싱턴지회, 워싱턴 한인노인연합회, 건국대통령 이승만박사 기념사업회 워싱턴지회, 공산화 반대 뺏지달기 운동본부, 나라지킴이 북미주고교연합 등 6개 단체는 오전 11시30분쯤 백악관 정면 라파엣공원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모인 33여 명의 보수단체 회원들은 “국민의 뜻을 거스르면서 정의보다는 불의를 일삼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한미동맹을 파괴하고 죄 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석방하지 않으면서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는 대통령을 환영할 수 없다”고 밝혔다.

1시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 일행이 백악관으로 들어오자 시위대는 ‘문재인 아웃’, ‘김정은의 추종자들은 북한으로 가라’, ‘박근혜를 석방하라’ 등 피켓과 배너를 들고 항의 시위를 한 뒤 1시10분쯤 해산했다.

한편 같은 시간 다른 한쪽에서는 일부 시민단체들이 항의 시위와는 반대로 정상회담을 환영하는 집회를 가져 대조를 이뤘다.


김성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