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규 실업수당 44만건…작년 3월 이후 최저치

경제 재개 속도가 빨라지면서 고용시장에 훈풍이 불고 있다.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5월 9∼15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44만4000건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전주보다 3만4000건 줄어 3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3월 둘째주 이후 가장 적은 수치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또 경신했다. 이번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5만건을 하회했다.다만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375만건으로 11만1000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신규 청구 건수보다 1주 전 수치로 집계된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매주 코로나19 사태 후 최저치를 갈아치우면서 감소하는 것은 코로나19 사태 후 도입된 각 주의 영업 제한 완화와 백신 접종에 따른 경제 활동 확대 덕분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텍사스·오클라호마·인디애나주 등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있는 주정부들이 잇따라 주 300달러의 연방정부 추가 실업급여 등의 혜택을 폐지하기로 한 것도 실업자 감소에 도움을 줬다고 주류 언론은 분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