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OC한인상의·미래에셋 MOU 체결

유망 스타트업 기업 발굴
투자·금융 자문 서비스

OC 한인상의 노상일 회장(왼쪽 사진)과 미래에셋 증권 뉴욕 투자법인의 이만열 사장(오른쪽 사진)이 MOU 체결 직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OC 상의 제공]

OC 한인상의 노상일 회장(왼쪽 사진)과 미래에셋 증권 뉴욕 투자법인의 이만열 사장(오른쪽 사진)이 MOU 체결 직후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OC 상의 제공]

OC한인상공회의소(이하 OC 상의, 회장 노상일)가 글로벌 투자 전문 회사 ‘미래에셋 증권 뉴욕 투자법인(MIRAE Asset Securities & Investments USA)과 벤처 캐피털 투자 관련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MOU 체결식엔 샌타클라라 한미상공회의소(회장 방호열), 달라스 한인상공회의소(회장 김현겸)도 참여했다.

3개 상의와 미래에셋이 맺은 MOU의 핵심은 ▶미국 내 우량 스타트업 회사 및 기술 소개 ▶한국 기관투자자와의 펀딩 주선 ▶미국 내 기업의 미국 또는 한국 주식시장 상장 관련 투자, 금융기관 주선 및 자문 등의 서비스 제공 및 협의 ▶한인 상공인을 위한 금융 프로그램 지원 등이다.

미래에셋 측은 3개 상의와의 MOU 체결을 통해 미국 내 신성장 스타트업 기업, 특히 미래 혁신 분야 및 4차 산업 관련 기술 회사 대상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미래에셋 측은 이미 혁신 스타트업에 활발히 투자하고 있다. 지난해는 대체 육류를 사용하는 임파서블 버거로 널리 알려진 임파서블 푸드(Impossible Foods)의 시리즈G 투자에 주 투자자로 참여했다.

OC 상의는 오렌지, LA, 샌디에이고 카운티 지역의 식품, 의료, 5G, 물류, 바이오, 항공 분야 등의 유망 업체를 미래에셋 측에 소개할 방침이다.

샌타클라라 상의는 샌프란시스코를 포함한 실리콘밸리 지역의 전기 자동차, 로봇, 배터리, 사물인터넷, 5G, 클라우드, 반도체, AI, 수소 에너지 분야 스타트업 기업을 주로 소개할 예정이다.

달라스 상의는 리처드슨, 어빙, 라스콜리나스 등지 타인종 상의와 텍사스 주립대 등과 협력하는 한편, 삼성 반도체 공장이 있는 오스틴 등지 네트워크를 이용해 IT와 5G, 반도체 등과 관련된 신성장 기업 투자 유치를 돕기로 했다.

OC 상의는 올해 초, 샌타클라라, 달라스 상의와 MOU를 체결하고 엑스포와 세미나 개최, 교육, 스타트업 회사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협력하고 있다.

노상일 OC 상의 회장은 “미래에셋과의 MOU가 성장 가능성이 높고 고유 핵심 기술을 가진 우수한 기업들이 한인 상의들의 네트워크를 통해 투자 유치에 도움을 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 문의는 OC 상의(714-638-1440)에 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