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NJ, 맨해튼 혼잡료 강력 대응

뉴욕 차량에 판매세 부과 추진
지원기금 만들어 운전자들 보상

뉴저지 주의회가 뉴욕시의 맨해튼 교통혼잡료 징수 움직임에 강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조시 고트파이머(민주·5선거구) 주하원의원을 비롯한 주의원들은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뉴욕시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맨해튼 진입차량에 대한 건당 13달러의 혼잡료 부과 조치를 중단하지 않을 경우 강력한 보복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고트하이머 의원은 “뉴욕시가 혼잡료를 부과하면 조지워싱턴브리지를 통해 뉴욕시 직장에 출근하는 뉴저지 주민들은 1년에 평균 3000달러씩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며 “그들이 뉴저지 주민들의 지갑을 공격하는 것은 가정을 공격하는 것으로, 우리도 그들에게 같은 고통을 맛보게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고트하이머 의원 등은 보복 방안으로 ▶뉴욕-뉴저지 연결 교량이나 터널을 통과하는 타주 차량에 판매세(sales tax)를 부과하고 ▶이를 통한 수익으로 ‘혼잡료 지원기금을 조성해 ▶이 기금으로 뉴욕시 혼잡료 납부로 금전적 손실을 본 뉴저지 주민들에게 보상을 해주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밝혔다.

또 조셉 라가나(민주·38선거구) 주상원의원도 이날 기자회견서 “뉴저지는 뉴욕시의 ‘돼지 저금통’(piggy bank)이 아니다”라며 “뉴욕시 혼잡료 징수 계획이 아무런 저지를 받지 않고 그냥 진행되도록 결코 놔두지 않겠다”고 성토했다.

한편, 뉴욕시 교통혼잡료는 연방정부로부터 허가를 받고 현재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관계자들은 뉴욕시가 혼잡료 부과를 강행할 경우 1년에 10억 달러 정도의 세수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