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접종 부위가 뜨겁거나 열이 날 때 이것 1장이면 끝!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쇼핑몰, 식당, 각종 체육시설 등을 향한 외출이 늘기 시작했다. 주말에는 하이킹이나 산행을 즐기는 가족단위도 많이 늘었고, 주말 골프장 부킹보다 하늘에 별따기가 더 수월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그 동안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았던 탓에 체력 저하와 늘어난 체중으로 이제는 집콕 생활을 끝마친 한인들로 인해 피트니스 역시 다시 활기를 찾았다.

갑작스런 운동과 생활 패턴의 변화 탓인지,요즘 근육통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운동 후 갑작스러운 근육통으로 발열감이 있을때, 가족 중에 열이 나서 냉찜질이 필요한 경우, 종일 일하고 집에 오면 종아리가 붓거나 발바닥이 화끈거려 잠이 잘 안 올 경우에 냉마사지가 좋다는 것은 다 알고 있다.이렇게 경미한 근육통,운동 후 손상으로 인한 열감을 간과하다가 염증으로 진행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이런 경우 처치가 필요할 때 꼭 기억해야 하는 것이 바로 R.I.C.E 요법이다.

통증이나 상처 부위를 가급적 움직이지 말고 우선적으로 안정(Rest)을 취해야 하며, 그 다음 중요한 것은 냉찜질(Ice)이다. 신속한 냉찜질을 시행함으로써 부종이 감소하고,염증과 근육 경련을 예방할 수 있다.

다음으로는 느슨하게 손상 부위를 압박(Compression)해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손상 부위를 심장보다 높게 올려(Elevation) 주는 것이 중요한 4단계이다. 모든 4단계가 중요하겠지만, 이중에서도 냉찜질은 반드시 서둘러 시행되어야 한다.

야구에서 투수가 피칭을 끝내고 가장 먼저 중요하게 하는 것이 어깨부터 팔꿈치에 이르기까지 충분한 아이싱을 하는데,투구 동작에서 파혈된 근육 손상을 빠르게 회복하고 최소화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기 위해서다.

여행 중에 누군가 열이 날 경우 해열제 이외에 냉찜질을 해주면 열을 내리는 데 아주 효과적이지만, 찬수건을 주기적으로 교체해 주다 보면 밤새 병간호 해주는 가족도 덩달아 병이 나거거나 무엇보다 번거롭다.등산이나 레저를 즐기는 경우 혹시나 있을 사고에 대비해서,무거운 얼음 팩을 늘 준비해 가기도 어렵다.

이렇게 냉찜질의 효과와 쓰임새는 잘 알고 있지만, 부피 때문에 또 시간이 지나면 얼음이 녹기 때문에 휴대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제부터 메이클린 냉각 패치를 가족 비상템으로 항상 휴대하면, 열이 날 때, 여행을 떠날 때, 운동 후 다쳤을 때 어디에서나 간편하고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다.

패치 한장이 8시간의 냉각 효과를 지속하기 때문에 개별박스(6매) 하나만 휴대하면 충분하다. 패치도 한국산이 최고임을 증명한 (주)메이클린 냉각 패치는 안전하게 해열을 돕는 제품으로 주목 받으며 한국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냉각 패치젤에 포함된 수분(정제수)이 피부 표면의 열을 흡수하고 발산하는 과정을 반복하며 열을 낮춘다.

무색소·무방부제·무파라핀을 기반으로 피부 트러블을 최소화하고 통기성이 뛰어난 냉각시트의 장점을 최대화했다. 어린이 전용 안전 제품으로 인증 받았기에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해도 좋다. 메이클린 냉각 패치는 찬 물수건이나 얼음팩 대신 사용할 수 있으며,이마에 냉각 패치를 붙이기만 하면 빠른 해열 효과를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장시간 스마트폰,컴퓨터 사용으로 인한 팔목이나 손가락 마디마디의 열감, 종아리가 부었을 때, 발바닥이 화끈거릴 때,코로나 백신 접종 후에 접종 부위가 화끈거리는 경우에도 메이클린 냉각 패치를 사용하면 발열감을 손쉽게 감소시킨다.각 가정은 물론 어린이집,방과후 교실,각종 체육시설,시니어 센터,사업장을 운영하는 모든 곳에서 메이클린 냉각패치는 선택이 아니라 비상 필수템으로 자리 잡았다.

▶상품 구매하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