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열린 광장] 사랑의 계절…5월 예찬

“참 아름다운 5월에 꽃봉우리가 피면, 그땐 내 마음 속에 사랑이 곧 싹트리. 참 아름다운 5월에 새들이 노래하면, 그땐 그대 앞에서 열정을 보여 주리.”

하이네의 시집의 시를 소재로 한 슈만 연가곡의 한 구절이다.

5월이 오면 온갖 꽃들이 피어나고 예쁜 새들이 즐겁게 노래 부른다. 코로나19로 이 아름다운 계절을 제대로 즐길 수 없는 것이 안타깝다.

이런 5월에 어린이날과 어머니날(마더스데이)이 들어 있다.

한국의 ‘어린이날’은 아동문학가 방정환 선생이 1922년에 5월 1일을 어린이날로 지키자고 하면서 시작됐다. 그 후 어린이의 인격을 존중하고 그들의 행복을 보장한다는 뜻으로 1957년 5월 5일에 어린이 헌장이 선포됐다. 선포일을 기념해 ‘어린이날’이 정해졌다.

또한 5월에는 한국의 ‘어버이날’과 미국의 ‘마더스데이(Mother’s Day)’도 있다. 미국에서는 5월 둘째 일요일을 마더스데이로 지킨다. 미국 외 다른 나라에서도 날짜와 방식에 차이는 있지만 어머니를 기리는 날들이 있다. 영국에선 ‘귀향하는 일요일(Mothering Sunday)’이라고 해서 4순절의 넷째 일요일을 ‘어머니날’로 지킨다.

미국에서는 1872년 줄리아 워드 하우가 6월 2일을 ‘어머니날’로 지키자고 처음 건의했다.

하지만 1907년 애나 자비스가 5월 둘째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로 제안하면서 카네이션 꽃을 가슴에 달도록 하는 캠페인을 전국적으로 펼친 것이 지금의 ‘마더스데이’ 기원이 됐다.

이어 1914년 5월 9일에 행정부와 연방의회가 합의한 문서에 우드로 윌슨 대통령이 서명하고, 그 이듬해에 마더스데이를 연방공휴일로 선포했다.

마더스데이가 있기 전 옛 로마에선 예쁜 옷을 입은 여성들이 여신 플로라에게 5월의 꽃을 따다가 제사를 지내기도 했다. 영국에선 청년들이 5월의 꽃으로 축제 기둥인 ‘메이폴’을 꾸미면 여성들 가운데서 뽑힌 가장 아름다운 메이퀸이 이 기둥을 붙잡고 춤을 추었다고 한다.

한편 5월은 어린이와 어머니를 위한 날만 있는 것이 아니다. 5월의 영어 이름 ‘May’는 ‘나이 든 사람’을 뜻하는 라틴어 ‘마조레스’에서 비롯됐기 때문에 5월은 나이 든 어르신의 달이기도 하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나이 든 사람을 뜻하는 말을 5월의 이름으로 지은 까닭은 무엇일까?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든 사람들은 나이 때문에 삶의 의욕을 잃고 살기 쉽다. 하지만 온갖 풀들이 파릇파릇 돋아나고 예쁜 꽃들이 아름답게 피어나는 5월처럼 나이 든 사람도 나무와 꽃처럼 싱싱하게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라는 뜻일 것이다.

5월은 어린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누구에게나 축복의 계절이며 자연이 준 선물이다. 웃음과 젊음 그리고 사랑의 상징인 5월이 돌아왔다.


윤경중 / 전 장로회신학대학 교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