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볼트 EV' 화재 위험 리콜

지난해 배터리 화재 위험으로 리콜됐던 GM의 전기차 볼트가 재리콜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M이 지난달 29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훼손된 배터리 모듈 교체를 위해 화재 위험이 있는 볼트 6만8600대를 재리콜한다고 밝혔다.

GM은 5건의 화재, 2건의 부상 사례 발생 이후 지난해 11월 LG화학의 한국 오창공장에서 제조된 고전압 배터리를 장착한 2017~2019년형 볼트 EV를 리콜한 바 있다. 당시 배터리가 완충 또는 거의 완충됐을 때 화재 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한 GM은 적절한 최종 수리가 결정될 때까지 소프트웨어를 통해 90%만 충전되도록 조치했다.

GM은 이번 추가 리콜을 통해 해당 차들의 배터리가 다시 100% 완충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문제 발생 가능성을 탐지하는 진단 소프트웨어를 모든 볼트EV에 설치하고 향후 출시되는 자사 전기차에 기본으로 장착하겠다고 밝혔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