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픈 업] AP한국어 채택으로 가는 길

한국어진흥재단과 인연을 맺게 된 데는 우연하게도 길고양이가 계기가 됐다.

오래전 근무하는 병원 근처에 있는 홈디포에 간 적이 있었다. 그곳 주차장에서 까만 길거리 고양이를 보았다. 고양이는 주위를 경계하는 듯 두리번거리고 있었다. 마른 모습이 마음에 걸려, 며칠 후 퇴근 길에 다시 들렀다. 한 타인종 중년 여성이 나무 사이 덤불 밑에 고양이 먹이를 놓아주고 있었다. 그녀는 ‘TNR(trap-neuter-return, 덫-피임-반환)’ 봉사단체 일원이었다.

TNR이란 말 그대로 ‘(길고양이를) 포획하고, 피임 수술을 시킨 후에 원래 살던 동네에 다시 놓아준다’는 뜻이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미국에는 6000만~1억 마리나 되는 길거리 고양이가 살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1년에 약 100만 마리가 안락사 당한다고 알려져 있다.

고양이 구출 작전을 암치료 테크니션 도나와 세웠다. 성공적으로 입양도 됐다. 이 과정에서 UCLA 문애리 사회학 교수를 만났다. 그녀와 나는 ‘고양이 구제’라는 공통의 관심사가 있었다. 문 교수는 자신의 전공인 사회학과 상관없는 한국어 진흥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학자다.

고양이가 계기가 돼 문 교수는 나를 한국어진흥재단으로 인도했고 그곳에서 차세대를 위해 한국어가 세계 언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자원봉사하는 이사들을 만났다.

누가 그랬던가, 목표를 세우고 거기에 도달할 때까지 노력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그런데 살다 보면 세웠던 계획과는 동떨어진 곳에서, 배운 것과 전혀 상관없는 일을 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어쩌면 그래서 삶이 흥미로운지도 모른다. 나야말로 ‘가보지 않은 길’에 들어섰던 것이다.

나는 한국어 교육에 대해 문외한이었다. 하지만 문화적 자극이 없는 가난한 환경에서 자라는 청소년이 한 가지 외국어를 배우게 되면 사회·경제적으로 뒤지지 않는 성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논문을 통해 알고 있었다. 가난하다고 머리가 나쁜 것은 아니다.

생계 때문에 부모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적은 아이들은 정신적, 문화적 자극이 결핍되기 쉽다. 어린 시기에 학교에서 제공하는 외국어를 배우면 뇌의 표면적은 넓어지고, 이는 지능지수를 높인다.

미국에서 외국어라면 영어 이외의 세계 언어들이 다 포함될 것이다. 한국어가 공립학교의 선택과목으로 인정된 것은 불과 20여 년 전의 일이다. SATII 한국어의 채택이었다. 그러나 지난 1월에 SATII 과목 전체가 폐지되면서 SATII 한국어 시험도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고등학교 교육 과정에서 SATII 보다 수준이 높고 차별화된 최고 과정은 AP이다. AP란 ‘Advanced Placement’의 약자로 대학교 학점을 고등학교에서 취득하는 제도다. 38개의 과목이 선정돼 있다. 38개 과목 중에 일본어, 중국어는 포함됐지만 한국어는 없다.

SATII 한국어 채택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던 한국어진흥재단은 칼리지보드가 AP 한국어를 짧은 시일 내에 포함하도록 하는 준비 작업을 시작했다. 이 작업은, 캘리포니아 주민들의 노력으로 2016년 프로포지션 58을 통과시켜 공립학교에서 이중언어 프로그램을 할 수 있게 한 것처럼 학생, 학부모, 한인커뮤니티, 단체 등이 함께하면 성공할 수 있다. 현재 12개 기관이 동참하고 있다.

‘AP 한국어 채택 서명 캠페인(supportapkorean.org)’을 통해 참여의 길이 열렸다.

캠페인을 시작한 지 3주가 됐는데 서명자가 2만 명에 육박한다. 타인종 주민들과 한국 거주자들도 참여하고 있다.

K푸드, K뷰티, K컬처 등 ‘K’에는 힘이 있다. 한국어는 우리의 자랑이고 힘이다. 길고양이가 인도한 낯선 곳에서 한국어 교육의 의미를 깨달았던 것이 새삼 뜻 깊다. 미국의 차세대가 한국어를 통해 글로벌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희망은 공상이 아니다.

많은 한인이 서명에 참여해 AP 한국어 채택으로 가는 길에 동행을 부탁드린다.


류 모니카 /종양방사선 전문의·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