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건스탠리 9억1100만 달러 손실…한국계 투자회사와 거래로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한국계 투자자 빌 황의 가족 회사인 아케고스 캐피털 매니지먼트와의 거래 때문에 9억1100만 달러의 손실을 본 사실이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6일 모건스탠리가 발표한 분기 보고서에 이 같은 수치가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모건스탠리는 아케고스와 총수익스와프(TRS)와 차액거래(CFD) 계약을 맺고 자금을 빌려줬다.

아케고스는 모건스탠리뿐 아니라 각 투자은행에 돈을 빌려 500억 달러 상당의 투자를 했다가 증거금을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마진콜 때문에 보유 주식이 강제 매각됐다.

당시 모건스탠리는 담보로 잡고 있던 아케고스의 비아콤CBS 주식 4500만 주를 발 빠르게 블록딜로 처분했지만, 큰 손실을 피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모건스탠리는 경기 회복에 따라 1분기에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41억 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모건스탠리보다 대응이 늦었던 크레디트스위스의 경우 아케고스와 관련한 손실이 44억 스위스프랑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크레디트스위스는 투자 은행 및 리스크 관리 부문의 최고 책임자를 경질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