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커뮤니티 액션] 뉴욕주 서류미비자 실업수당

뉴욕주 서류미비자들이 실업수당을 받는다. 꿈같은 이야기이지만 정말 눈앞에 펼쳐졌다. 팬데믹이 터지고 지난 1년 민권센터는 여러 이민자 단체들과 함께 쉬지 않고 정부에 외쳤다. 서류미비자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그리고 그 외침이 헛되지 않았다.

주정부와의 합의 뒤 최근 주의회를 통과한 서류미비자 지원책은 적은 규모가 아니다. 세입자 렌트 지원에 23억 달러를 책정했는데 이번에는 과거와 달리 서류미비자도 수혜 대상이다.

더 큰 것은 서류미비자 실업수당이다. 실직하거나, 일이 줄어든 서류미비자들에게 21억 달러를 지급한다. 뉴욕주 서류미비자의 절반에 가까운 30만 명이 실업수당을 받을 수 있다. 한인들도 2만여 명이 받을 것으로 보인다.

혹시라도 저절로 생긴 ‘떡’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민권센터와 이민자 단체들이 이뤄낸 이 성과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쳤다. 이민자 단체들은 ‘Invest in Our NY(우리의 뉴욕에 투자하라)’ ‘Fund Excluded Workers in NYC(제외된 뉴욕시 노동자들을 지원하라)’ 등 연대 단체를 만들고 렌트 면제, 서류미비자 지원을 요구하며 단식 투쟁까지 벌였다. 민권센터는 최근 척 슈머 연방상원의원 집 앞에서 1100만 서류미비자 합법화를 요구하는 일주일간의 집회를 벌이며 단식 투쟁 현장을 찾았다. 단식에 함께하지 못해 미안했지만 서로의 눈길 속에 “우리는 한배를 타고 있다”는 믿음이 가득했다. 한인과 아시안, 라티노, 흑인 이민자 단체들은 우리 모두의 권익을 위해 하나로 뭉쳤고 뉴욕주에서 새 역사를 썼다.

물론 주정부의 지원 규모는 우리가 요구했던 것에 훨씬 못 미친다. 하지만 강력하게 요구하지 않았다면 이 만큼도 이뤄지지 않았을 것이다. 그동안 민권센터의 활동을 응원하며 시위와 집회, 서명운동 등에 함께해준 모든 한인의 정성으로 이뤄낸 성과이기도 하다.

민권센터는 렌트 지원과 실업수당 신청서 접수가 시작되면 두 팔을 걷어붙이고 한인들을 도울 것이다. 전화 상담, 신청서 작성 대행 등을 위해 일꾼도 더 늘릴 계획이다. 단 한 사람의 한인도 지원을 놓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한인과 이민자 커뮤니티는 더 큰 산을 넘어야 한다. 1100만 서류미비자 합법화의 길은 아직도 험하다. 뉴욕주의 이번 지원은 1년 만에 이뤄냈지만, 이민자 권익을 찾는 길은 언제나 거칠고 길었다. 뉴욕주 서류미비자 운전면허증은 민권센터가 활동을 시작한 뒤 18년 만에 이뤄냈다. 1100만 서류미비자 합법화는 25년째 외치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가만히 있는데 정부가 저절로 주는 ‘떡’은 없다. 우리의 권리는 스스로 찾아야 한다.


김갑송 / 민권센터 국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