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여권 강제성 없다” 수퍼바이저위·보건국장 밝혀

‘위조 막는 접종 기록’에 방점
시범 운영 발표에 주민 반발

오시나의 디지털 접종 기록 증명 샘플.[오시나닷컴]

오시나의 디지털 접종 기록 증명 샘플.[오시나닷컴]

OC정부가 백신 여권 발급 및 사용은 물론 코로나 백신 접종도 강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클레이턴 차우 OC보건국장은 13일 OC수퍼바이저위원회 회의에 출석,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카운티 정부 건물이나 그로서리 스토어, 테마 파크 등의 출입이 제한되는 일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 여권은 위조할 수 없는 백신 접종 또는 코로나 테스트 음성 판정 디지털 기록이 될 것이라며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기록’ 역할에 방점을 찍었다.

연방질병통제센터(CDC)와 연방수사국(FBI)은 최근 위조된 CDC 백신 접종 카드가 인터넷에서 대량 거래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차우 국장은 “보건국은 법에 따라 주민에게 (신뢰할 수 있는) 백신 접종 기록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우 국장은 또 “정부는 백신 여권 사용을 강제할 수 없지만, 사기업은 백신 접종 또는 음성 판정 기록을 요구할 수 있다. 그러나 정부는 사기업의 백신 접종 증명 활용 여부를 결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OC보건국이 이달 중 백신 여권을 시범 운영 하겠다는 내용의 트윗을 한 것이 지난 주말 이후 다수 언론매체에 보도된 <본지 4월 12일자 a-3면> 이후, 일부 주민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13일 수퍼바이저위원회 회의엔 200여 명의 주민이 발언권을 신청했고 이 중 다수는 어떤 형태의 백신 접종, 백신 여권 사용 강제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돈 와그너 수퍼바이저는 “어느 시점이 되면 백신 여권 없이는 OC를 방문하거나 OC를 떠날 수 없는 상황이 올까 우려하는 이들이 있는데 우린 그걸 하려는 것이 아니며, 그럴 의도도 없다”고 밝혔다.

일부 주민은 보건국과 교육구들이 학생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드러냈다. 이에 앤드루 도 수퍼바이저는 현재 사용 중인 백신들은 연방식품의약청(FDA)의 정식 승인이 아니라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것이기 때문에 애초에 의무 접종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프랭크 김 OC CEO는 아예 오해를 부를 수 있는 백신 여권이란 명칭을 버리고 ‘백신 접종 확인 시스템’이란 이름을 사용하게 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접종 확인 시스템 구축은 OC 주민 백신 접종 예약 웹과 앱을 만든 오시나(Othena)가 담당할 전망이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