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90세 한인 뉴욕나눔의집에 통큰 기부

오연률 권사 10만불 쾌척
코로나 타계 남편 1주기 맞아

10만 달러 후원금 기부 행사에 참석한 뉴욕나눔의집 상임고문 방지각 목사(왼쪽부터)·기부자 오연률 권사·대표 박성원 목사·부이사장 양민석 목사·이사장 최재복 장로가 자리를 함께했다. [사진 뉴욕나눔의집]

10만 달러 후원금 기부 행사에 참석한 뉴욕나눔의집 상임고문 방지각 목사(왼쪽부터)·기부자 오연률 권사·대표 박성원 목사·부이사장 양민석 목사·이사장 최재복 장로가 자리를 함께했다. [사진 뉴욕나눔의집]

뉴욕시 퀸즈에 거주하는 올해 나이 90세인 오연률 권사(뉴욕영락교회)가 개인 기부로는 매우 드문 10만 달러의 큰 후원금을 뉴욕나눔의집에 기부해 팬데믹으로 어려운 시기에 한인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뉴욕나눔의집은 한인 노숙인들을 돕는 비영리단체로 현재 거처가 필요한 분들을 위해 한인사회 주요 단체·기업·기부자 등을 대상으로 총 100만 달러를 목표로 셸터 마련을 위한 기금모금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오 권사는 지난 13일 뉴욕나눔의집을 방문해 10만 달러 수표를 전달했다.

오 권사는 “1962년에 미국에 이민 와서 지난해 4월 남편(오형 옹)이 너싱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상을 떠난 뒤 이제 1주기를 맞았다”며 “언젠가 나도 세상을 떠나게 되는데 한인 이민사회에서 가장 어렵고 힘들게 사는 한인 노숙자들을 돕고자 하는 마음을 갖고 있던 중에 뉴욕나눔의집에 후원금을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뉴욕나눔의집은 한인 노숙인들을 대신해 오 권사의 기부에 깊은 감사를 표하고, 12일 현재 한인사회 여러 단체와 후원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117건의 모금을 받아 1차 목표 모금액 40만 달러에 60%를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나눔의집 대표인 박성원 목사는 “지난 연말부터 한인 동포분들과 사회단체·비지니스·종교계 등에서 동포사랑으로 관심과 후원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언론을 접하는 한인들은 한인사회가 자체 노숙인 셸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후원 문의 718-683-8884.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