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머피 뉴저지 주지사도 맨해튼 교통혼잡료 반대

맨해튼 통근 뉴저지 주민들 1년 9억불 추가 부담
뉴저지 일부선 뉴욕주 차량에 통행료 부과 주장
웨프린 뉴욕시 감사원장 후보는 시행 연기 제안

뉴욕시 맨해튼 61스트리트 남쪽 구역을 오가는 차량에 부과될 예정인 교통혼잡료에 대한 뉴저지주의 반대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는 12일 “뉴욕주 산하 공공운송회사인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교통혼잡료를 징수하게 되면 맨해튼에 직장을 둔 뉴저지 주민 30만 명이 직접적인 피해를 받게 된다”며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의논하겠지만 우리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으며 평화적으로 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만약 교통혼잡료 징수를 강행하면 소송 등을 제기할 것이고 이러한 충돌이 벌어지기 전에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머피 주지사의 이같은 반발에 대해 뉴욕주가 조지워싱턴브리지(GWB)를 지나서 맨해튼 61스트리트 남쪽에 진입하는 뉴저지 주민들 차량에 교통혼잡료를 부과한다면 반대로 뉴저지주로 들어오는 뉴욕주민 차량에 그에 상응하는 부담을 지울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이러한 불만 제기는 뉴저지 주민들의 재정적인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교통혼잡료 프로그램이 시행되면 뉴저지주 주민들은 한번 진입할 때마다 13달러씩, 1년 평균 3000달러씩 추가 부담이 늘어난다. 맨해튼에 직장을 두고 출퇴근하는 뉴저지주 직장인 수가 30만 명 정도라는 것을 감안하면 1년에 9억 달러에 이를 정도의 막대한 지출이 불가피하게 된다.

뉴저지주 일부에서 뉴욕 주민 차량이 뉴저지주로 들어오면 ▶도로 파손 ▶배기가스 등 공해물질 배출 ▶각종 교통사고 발생 ▶교통체증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 등을 이유로 사회간접시설 복구기금 형식의 통행료를 부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뉴저지주에서는 이미 한인 밀집타운을 지역구로 하고 있는 빌 파스크렐(민주·9선거구)·조시 고트하이머(민주·5선거구) 연방하원의원 두 명이 뉴욕주의 교통혼잡료 프로그램을 중단해 달라며 연방정부에 항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한편 교통혼잡료에 대한 반대가 거세지자 뉴욕시 정치권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연결해 시행은 하되 연기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올 가을 뉴욕시 감사원장 선거에 출마한 데이비드 웨프린(민주) 후보는 13일 생계를 위해 로어 맨해튼을 오가는 서민층 운전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팬데믹이 종식된 뒤 2년 이후로 교통혼잡료 시행을 연기하자는 주장을 내놨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