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참전용사비 건립, 한국서도 동참

서울고 총동창회 1만불 쾌척
동문 457명 참전, 35명 전사
교내에 보훈처 관리 시설 4개

서울고 교내의 6·25전쟁 참전기념비. 서울고 총동창회가 후배들에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교정에 2010년 10월 건립했다. 총 5개의 비석 중 주 비석엔 '자유민주주의 수호'란 휘호, 나머지 4개 비석엔 참전 동문 453명의 이름을 기수별로 새겨 넣었다. [보훈처 홈페이지]

서울고 교내의 6·25전쟁 참전기념비. 서울고 총동창회가 후배들에 애국심을 고취하기 위해 교정에 2010년 10월 건립했다. 총 5개의 비석 중 주 비석엔 '자유민주주의 수호'란 휘호, 나머지 4개 비석엔 참전 동문 453명의 이름을 기수별로 새겨 넣었다. [보훈처 홈페이지]

한국의 서울고 총동창회가 풀러턴 힐크레스트 공원에 들어설 오렌지카운티 한국전 참전 미군 용사 기념비(이하 기념비) 건립 프로젝트에 1만 달러를 기부했다.

윤용암(사진) 서울고 총동창회장은 지난 5일 기념비 건립위원회(이하 건립위, 회장 노명수)에 1만 달러를 송금했다.

건립위에 따르면 윤 회장은 기념비 건립 관련 본지 보도를 접하고 뜻 깊은 사업에 동참하기 위해 동창들이 정성을 모아 기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노명수 건립위 회장은 “6·25 당시 서울고 1, 2회 졸업생과 재학생 1198명 중 38%가 넘는 453명이 학도병으로 참전했으며, 이 중 35명이 전사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서울고 교내엔 국가보훈처가 관리하는 보훈 시설이 4개(6·25전쟁참전기념비, 포충탑, 강재구 소령 흉상, 3·1탑)에 달한다. 매년 현충일(6월 6일)에는 재학생, 동창회 임원이 추모식을 거행하고 헌화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노명수 건립위 회장은 “서울고 총동창회의 뜻에 따라 아름다운 기념비를 완성, 미군 전몰 장병을 기리고 한미 동맹 강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노 회장은 또 “한국에서도 참전용사비 건립에 동참해 매우 기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노 회장에 따르면 육군 대장으로 전역한 백군기 용인 시장과 풀러턴과 자매도시 결연을 맺고 있는 용인 시의 용인 라이온스클럽도 지난해 약 2만 달러를 기부했다.

건립위는 오는 9월 28일 한국전에서 희생된 미군 3만6492명 전원의 이름을 새긴 기념비 제막식을 가질 예정이며, 현재 시공 업체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기부 또는 기념비 관련 문의는 노 회장(714-514-6363) 또는 박동우 사무총장(714-858-0474)에게 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lims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