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규 실업수당 신청 74만건

2주 연속 증가세에 우려감
뉴욕주 1만5000건 늘어

연방정부가 적극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확대하고 있으나 고용시장은 오히려 불안해지고 있다.

노동부는 지난주(3월 28일∼4월 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4만4000건으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전주보다 1만6000건 늘어 2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3월 셋째주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60만 건대를 찍었다가 다시 2주 내리 70만 건대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전문가 전망치 68만 건을 크게 웃돈 결과이기도 하다.

캘리포니아주(3만9000건 증가)와 뉴욕주(1만5700건 증가) 등 인구가 많은 주에서 신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실업자가 늘어났다.

다만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만6000건 감소한 373만 건으로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날 통계는 3월 비농업 일자리 증가폭이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한 91만6000건으로 집계돼 고용회복 전망을 밝힌 직후에 나온 것이다.

이러한 수치는 연방정부의 대규모 추가 재정부양과 백신 보급 가속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고용시장 회복이 순탄하지 않다는 신호로 해석됐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