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크레딧 낮은 소비자 자동차 융자 연체 증가

60일 이상 연체 10.9% 기록
경제 회복 계층간 격차 반영

팬데믹 이후 자동차 할부 및 리스비 연체가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자동차 딜러에서 쇼핑객이 차를 둘러보고 있다.

팬데믹 이후 자동차 할부 및 리스비 연체가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자동차 딜러에서 쇼핑객이 차를 둘러보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재정 악화에 시달리는 소비자들이 자동차 융자금을 제때에 내지 못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특히 크레딧점수가 낮은 소비자들의 연체율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크레딧리포팅업체 트랜스유니온에 따르면 지난 2월 서브프라임(크레딧 점수 600점 미만) 대출자 가운데 자동차 할부금이나 리스비를 60일 이상 연체한 경우가 10.9%로 전월보다 0.2%p, 전년 동기보다 2.2%p 증가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이는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지난 2019년 1월 이래 월별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 4분기에도 60일 이상 연체 비율이 9%를 상회하며 지난 2005년 이후 분기별 최대치를 기록했다. 분기별 연체 비율이 가장 낮았던 지난 2012년 2분기 4.55%의 두배에 달하는 수치다.

서브프라임 융자는 비교적 높은 이자율이 적용되지만, 자동차 구매자에게 있어서는 유일한 옵션이다. 팬데믹이 시작되면서 각 대출기관은 승인 기준을 강화해 서브프라임 대출자들이 융자를 받기 어렵게 만들었다.



이에 따라 서브프라임 융자는 지난해 자동차 할부 및 리스건의 19%를 차지하며 전년 22%보다 감소했다. 결국 전체 서브프라임 융자 건수는 줄어든 반면 연체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높아진 것이 연체율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자동차 융자는 종종 모기지나 학자금 융자금이 거의 없는 서브프라임 대출자에 있어 가장 큰 월 페이먼트를 차지한다. 이들은 레스토랑이나 호텔 등 코로나 사태로 큰 타격을 입은 분야에서 근무하는 경우가 대다수로 정부의 코로나 지원을 제대로 누리지 못한다는 점도 연체율 상승의 한 요인이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예로 연방정부가 학자금 대출 상환과 모기지 납부를 1년 또는 그 이상 유예시켰는데 이는 대학생들과 집 소유주에게만 큰 도움이 됐을 뿐이다. 정부의 지원은 자동차 융자나 크레딧카드, 개인 부채에까지는 확대되지 않았다.

대다수의 차 융자 은행이나 대출기관은 1~3개월 동안에 한해 지급 연기를 허용했다. 이로 인해 비교적 안정된 재정 상황에서 팬데믹을 맞은 소비자들이라도 일부는 연체 기간이 늘어나면서 크레딧점수가 600점 미만인 서브프라임으로 전락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서브프라임 차 융자 연체율이 높아지는 것은 계층 간 경제 회복이 불균등하게 이뤄지고 있고 코로나 경기 침체를 헤쳐나갈 수 있는 부류와 그렇지 않은 부류 간의 차이가 깊어지고 있음을 가리킨다고 지적했다.

트랜스유니온의 차 융자 책임자 사티안 머천트는 “재정 악화에서 자력으로 회복하는 소비자와 그렇지 못한 소비자 간의 분리가 눈에 띄고 있다”고 밝혔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