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 급증

지난해 28건, 올해는 벌써 35건
다른 인종은 감소

뉴욕시 브루클린 전철역에서 지난해 10월에 발견된 ‘모든 중국인을 죽여라’라는 내용이 적힌 혐오범죄 낙서. [NYPD]

뉴욕시 브루클린 전철역에서 지난해 10월에 발견된 ‘모든 중국인을 죽여라’라는 내용이 적힌 혐오범죄 낙서. [NYPD]

뉴욕에서 아시안 주민들을 타깃으로 하는 혐오범죄가 급증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경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는 단 3건에 불과했지만 지난해 28건으로 늘었다.

그러나 올해는 불과 석 달 정도가 지나간 현재까지 지난해 전체 신고 건수를 넘는 35건이 신고됐다. 혐오범죄의 경우 경찰에 신고되는 경우가 적기 때문에 실제 발생 건수는 더 많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에 나온 통계는 명확하게 아시안을 겨냥한 범죄만 집계한 것이다.

2019년부터 최근까지 뉴욕시에서 일어난 혐오범죄 전체를 살펴봤을 때 전체적으로 다른 인종에 대한 혐오범죄는 줄었지만 유독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범죄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집계된 혐오범죄 중 절반은 범행 과정에서 “중국으로 돌아가라”나 “너는 바이러스” 등 중국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내용이 다수였다.

이와 함께 피해자에 대한 폭행 외에도 아시안 소유의 주택이나 사업장에 인종차별적인 낙서를 남겨놓는 범죄도 적지 않았다. 특히 공공장소인 전철역에서 “모든 중국인을 죽여라” 같은 낙서가 발견되기도 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