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윌셔 심장내과그룹] '하지정맥류, 쉽고 빠르게 환자별 맞춤치료'

혈관외과 심장내과 전문의 함께 치료
정확한 진단 통해 입원없이 시술 가능

윌셔 심장내과그룹은 혈관외과수술 전문의와 심장내과 전문의가 함께 시술해 입원없이 하지정맥류를 치료한다.

윌셔 심장내과그룹은 혈관외과수술 전문의와 심장내과 전문의가 함께 시술해 입원없이 하지정맥류를 치료한다.

#눈에 보이는 특별한 이상없이 다리가 쉽게 피곤해지고 무거운 느낌이 든다. 아프고 저리는 증상도 나타난다.

#오래 서 있거나 앉아 있으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 새벽에 종아리가 저리거나 경련이 발생해 잠에서 깨는 경우가 잦다.

#"저녁에 쥐가 나고 다리에 거미줄 모양이나 실핏줄이 터져 울퉁불퉁해 보인다.

누구에게나 나타나는 흔한 증상이라고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하지정맥류'를 의심해봐야 한다. 통계에 따르면 비슷한 경험을 한 성인 70% 이상이 정확한 증상과 병명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들에게 많이 보이는 증상이어서 미용 문제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다.



LA한인타운에 위치한 '윌셔 심장내과그룹'에서 하지정맥류를 쉽고 빠르게 치료해 입소문이 퍼지고 있다. 윌셔 심장내과그룹은 혈관외과 수술 전문의와 심장내과 전문의가 함께 시술해 입원없이 하지정맥류를 치료한다. 스티브 박 심장내과 원장과 알리 글로샨(Ali Glishan MD) 영상의학 전문의 김도희 핵의학 심장전문의(MD)가 진료를 맡고 있다.

윌셔 심장내과그룹에 따르면 하지정맥류는 다리 정맥 내 혈액이 역류하면서 혈관이 늘어나는 질환이다. 여러가지 원인에 의해 정맥의 압력이 높아지고 정맥 벽이 약해지면 판막이 손상될 수 있고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해 정맥 혈관이 늘어나 발생한다. 특히 중력의 영향을 많이 받는 다리쪽에서 빈번히 발생하는데 악화되면 혈관이 튀어나온 모습이 눈에 확연히 드러난다. 눈에 보이는 증상이 없이 다리가 자주 붓고 욱신거리기만 해도 하지정맥류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정맥류는 임신과 여성호르몬 등의 영향으로 보통 여성에서 2~3배 더 많이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특히 젊은 여성의 경우 스키니진 레깅스 하이힐 등이 다리의 혈액순환을 방해하면서 하지정맥류가 발생할 수 있다. 또한 장시간 서서 일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더욱 발생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윌셔 심장내과그룹측은 "하지정맥류는 조기에 정확히 진단받으면 자신에게 알맞은 치료방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 신속하게 질환 유무를 진단하고 약물치료 수술 등 환자 상태에 적합한 방법으로 치료가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정맥류는 자연 치유가 불가능한 진행성 질환으로 다리가 저리거나 혈관이 튀어나오는 증상이 나타난다면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했다.

한편 윌셔 심장내과그룹은 고혈압 협심증 부정맥 심부전증 심장동맥 경화증 콜레스테롤 졸도 심장판막증 외 모든 심장병을 진료한다. 버질길 메디컬센터에 위치한다. 메디케어 HMO 및 각종 일반보험을 취급한다.

▶주소: 500 S Virgil Ave #200 LA

▶문의: (213)387-8000


앨런 최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