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동산 가이드] 오차드 힐스

어바인 북쪽 끝 프리미엄 단지
풍수지리 좋은 도심 속의 전원

요약1) 집값 상승 그러나 깡통주택 찾아보기 어려워

요약2) 집 판다는 사람은 별로 없는데 집 산다는 사람 넘쳐나

특히 팬데믹 이후 주택 구매 수요가 대폭 상승했음에도 매물과 신축 주택 부족으로 가격이 내려가지 않고 있다. 이처럼 매입 경쟁이 펼쳐지면서 다운페이먼트 비율도 20%보다 높게 형성됐다.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의 상승세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대출 신청 건수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가 상당히 낮기 때문에 매매가가 올라가도 이를 감내할 수 있는 상황이 됐고 2~3년 후에는 집값이 내려간다고 하더라도 금리가 올라갈 수 있기 때문인 그 이유가 아닌가 생각된다. 또한 구매를 하려다가 경쟁에서 탈락해 일단 렌트로 사는 사람도 적지 않은 상황이므로 렌트 시장은 견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바이어층은 밀레니얼 세대로 그들은 모아둔 자금을 헐어서 주택 매입에 나섰다. 신규 주택 건설 역시 주택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 수급 불균형 해소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다 기존의 주택소유주들이 집을 팔지 않고 보유하는 기간이 더 길어지면서 매물 품귀 현상은 악화상태다. 이에 더해 모기지 융자 기관들은 팬데믹 기간에도 깐깐한 융자 기준을 유지하는 중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들은 금융 위기 때와 달리 급등한 집값 덕에 집주인들이 모기지 페이먼트를 할 수 없어도 집을 팔아서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 2009년 때와 같은 부동산 버블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이 없다고요? 도시에서 벗어나 안전한 삶을 살기 원한다고요? 치안과 학군이 좋다면 더 말할 것도 없겠죠?

밀집된 도시 생활에서 벗어나 한가로이 전원생활을 꿈꿔 보자. 도심 속의 전원. 그렇다면 이제 새집으로 눈을 돌리는 것도 바람직하다. 그중 가장 HOT한 어바인의 노른자에 위치한 오차드힐스를 소개하려고 한다.

오차드 힐스는 어바인 가장 북쪽 끝에 위치하며 오차드 힐스 개발은 어바인 역사상 가장 큰 단지 개발에 속한다. 인구 밀도가 가장 낮게 책정된 프리미엄 주택 단지이며 풍수지리가 좋은 곳으로 평가되어 중국인들의 높은 관심을 받는 곳이기도 하다. 24시간 게이트가 있는 단지로 특히 오차드힐스 트레일은 오차드힐스 커뮤니티에서 약 1,870에이커에 달하는 어바인 북부 지역 야생보호구역으로 접근하는 출입구 역할을 하게 된다.

총 길이 4마일의 트레일을 따라 해발 400피트 높이의 언덕 꼭대기에 다다르면 맑은 날에는 남쪽으로 캠프 펜들턴, 북쪽으로 할리우드 힐스까지 볼 수 있다.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므로 주민들이 어바인에 산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운인지 알게 해주는 요소가 된다.

남가주 OC에서 블루칩 도시를 꼽으라면 주저 없이 어바인(City of Irvine)이라고 이야기 할 수 있다.

어바인은 초창기부터 도시개발 마스터플랜에 따라 개발이 진행되어 학교, 일자리, 공원 및 안전 등 가정의 삶에 중요한 많은 부분들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 덕분에 어바인 주택가격은 2005년 이래 평균적으로 약 77%의 상승률을 보였는데 이는 OC 주택가격 상승률 22%에 비하여 거의 3배가 넘는 수준이라고 하겠다. 부동산 투자의 가장 중요한 3가지 요소는 “로케이션 ! 로케이션 ! 로케이션 !”이다.

제대로 된 투자처를 찾는 게 가장 먼저이고 중요하다. 부동산은 쉽게 사고 팔 수 있는 물건이 아니므로 경험 많은 에이전트를 만나 실수를 줄여야 한다. 5년 후, 10년 후에도 주택 가격이 올라가는 ‘핫’(hot) 한 물건을 찾는 게 관건이다.

▶문의: (949)873-1380


써니김 / 뉴스타부동산 어바인 명예부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