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확고한 자기 세계 갖춘 시집…이용언 신간 '국경지대'

이용언씨의 시집 '국경지대(시산맥)'가 출간됐다.

시집에는 '술렁거리는 정원' '맨하튼' '새처럼 날아갔다' '유월의 향' '성탄절 풍속도' '놀이터' '떡국' 등 60편이 실렸다.

저자는 "나이 칠십에 이게 무슨 사치이고 허영인가 싶다. 우리 세대가 늘 그래왔듯이 가만히 있으면 불안해지는지라 붙잡은 것이 시의 입문이었다"며 "인생은 재주가 시원찮아도 살 수 있음을 내가 증명한 것이니 오래 참고 같이 살아온 아내에게 고맙고 내 작은 손을 놓지 않는 보이지 않는 손에 감사한다"고 책을 통해 소감을 밝혔다.

문학평론가 김종회 교수는 추천글에서 "이번 시집을 읽으면서 괄목상대(刮目相對)하고 놀란 것은 60편에 이르는 시편들 가운데 태작을 거의 발견 할 수 없다는 사실에서였다"며 "오랫동안 미주문학의 시를 통독해온 필자의 눈으로 보기에 그의 시는 그다지 어려운 어휘나 개념을 동원하지 않고서도 쉽지 않고 만만치 않았다. 이는 곧 이 시집이 일정 부분 확고한 자기 세계와 신실한 발화법을 구비하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용언씨는 1950년 서울에서 출생했으며 미주가톨릭문학 미주크리스찬문학 미주한국일보문예공모 재외동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제1회 시산맥 창작지원금 수혜를 받았다.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