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편물 훔친 우체국 직원

징역 5년에 벌금 2만불

우편물을 배달하지 않고 머니오더 31장을 훔친 우체국 직원에게 실형과 함께 벌금형이 선고됐다.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은 지난 23일 집배원 에스테반 산체스(26)에게 징역 5년, 벌금 2만 달러를 선고했다. 연방법원에 따르면 산체스는 2019년 2월부터 5월 사이 엔칸토/사우스 이스턴 우체국과 앤드류 잭슨 우체국에서 일하며 고객 21명의 우편물을 훔쳤다. 검찰은 산체스를 우편물 속 머니오더를 훔친 혐의로 기소했다.

산체스가 훔친 머니오더 31장이다. 총 금액은 2만153달러에 달했다. 해당 머니오더는 고객들의 아파트 렌트비 등 생활비 용도였다.


클레이 송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