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비즈니스 친화-안전한 타운 만들겠다”

진 마크스(Gene Marks) 노스브룩 시장 후보

마크스(오른쪽) 시장 후보와 오희영 커미셔너

마크스(오른쪽) 시장 후보와 오희영 커미셔너

오는 4월 6일 실시되는 노스브룩 시장 선거에 진 마크스(Gene Marks) 전 시장이 다시 출마한다.

24일 오희영 노스브룩 커미셔너와 함께 본사를 방문한 마크스 후보는 지난 2005년부터 4년간 빌리지 프레지던트(시장)를 지냈다. 시장 재직 당시 150만 달러의 적자 재정을 4년 후 250만 달러의 흑자로 전환시킨 바 있는 그는 이번에 3명의 트러스티와 함께 출사표를 던졌다.

1984년부터 노스브룩에 거주하고 있다는 그는 “노스브룩 3만6천여 주민 중 10% 이상이 코리안이며 최근 중국계와 러시안계의 증가가 눈에 띈다”고 전했다.

가족 모두가 태권도를 수련했다며 한인 커뮤니티와의 친숙함을 나타낸 그는 자신 은 검은띠(2단)이라고 소개했다. 30대인 아들 죠셉과 딸 재클린이 선거캠페인에 적극 참여,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그는 시 재정의 투명성, 재정의 건전성 유지, 비즈니스 친화 타운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2018년 시가 830만 달러를 들여 구입한 그레인져 빈 공터를 활용, 기차 역을 낀 역세권으로 조성하고 식당, 콘도, 연장자 아파트 등으로 재개발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플랜이다. 그린에이커 컨츄리클럽이 문을 닫은 128에이커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메이시 백화점이 영업을 중단한 노스브룩 코트 샤핑몰은 새 소매점의 입점과 콘도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마크스 후보는 시장 재직 당시 타운 내 드라이브 스루 식당 오픈, 윌로우 페스티벌 쇼핑센터 개발, 호텔 및 핀스트립 식당 유치, LED 가로등 설치, 풍력 개발, 수질 개선, 청정 공기 등 Green Energy 분야에서 큰 성과를 낸 경륜과 경험을 강조했다.

마크스 후보는 “노스브룩을 비즈니스 중심의 타운으로 만들고 경찰력을 강화, 공공 안전을 향상시켜 더 살기 좋은 타운으로 만들겠다”며 한인 커뮤니티의 지지를 당부했다.

노스브룩 시장 조기투표는 22일 시작돼 오는 4월 5일까지 시청에서 열린다.


James Le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