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형 컨테이너선 좌초 뱃길 막힌 수에즈운하

지난 23일 초대형 컨테이너선 에버기븐 호가 폭 280m 구간의 수로에 좌초하면서 물길이 막힌 수에즈운하의 마비 사태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수에즈운하는 전 세계 교역량의 12%를 차지하고 있다.

2012년 이탈리아 초대형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인양을 맡았던 닉 슬론은 “수에즈운하에서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최대가 되면서 수심이 46㎝가량 깊어지는 ‘사리’ 때가 돼야 선체를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좌초 뒤 첫 사리는 28~29일에 온다. 선박이 운하를 완전히 가로막은 초유의 사태가 일주일이나 지난 때다. 이 시기도 놓치면 사태는 몇 주 동안 지속할 수밖에 없다. 다음 사리는 12~14일 뒤에나 돌아온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현재 운항 재개를 기다리는 선박은 185척이다. 물류 전문지 로이드는 “운항이 하루 지연될 때마다 선주는 6만 달러의 손해를 본다”고 전했다.


정은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