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뉴저지 코로나19 감염·입원 증가세

감염률 일주일새 1%포인트 이상 상승
CDC “백신 맞은 연령대 감염 크게 감소”
KCS, 퀸즈 북동부지역 백신 접종소 지정

뉴욕·뉴저지 일원의 코로나19 추세가 심상치 않다.

23일 뉴욕주가 발표한 코로나19 지표에 따르면 하루 감염률은 4.75%로 전날(22일)에 이어 다시 4%대를 넘어섰다. 24일 감염률은 3.51%로 다시 3%대를 회복했지만 최근의 감염률 증가추세는 눈에 띄는 수준이다.

지난 21일 발표 감염률 2.95%에서 3.22%, 4.18%, 4.75%로 최근 1주일 사이에 1%포인트가 훨씬 넘게 올랐다.

입원환자 수는 24일 현재 4641명으로 최근 며칠간 하루에 100~200명 정도 늘고 있다.

주 내에서도 뉴욕시(4.08%)와 롱아일랜드(4.37%), 미드허드슨(4.69%) 지역의 감염률은 지속적으로 4%를 넘어서고 있다.

뉴저지도 상황은 비슷한다.

연방 보건당국의 최신 자료에 따르면, 뉴저지 전 지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가 심각한 수준이고 버겐·허드슨·모리스카운티 등 주내 12개 카운티에서 신규 감염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 전역 감염률은 23일 현재 8.2%이다. 입원도 증가해 일주일 동안 총 2764명이 신규로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한달 전보다 18% 증가한 것이다.

반면, 미 전역의 코로나19 상황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하루 사망자 수는 940명을 기록해 지난 1월 중순 3400~3500명이 사망한 데서 크게 감소했다. 전국 신규 감염건수는 1월 초 하루 25만건에서 최근 5만3000건 수준이다.

로셸 윌렌스키 CDC 국장은 백신 접종률이 43%에 이르는 65세 이상의 코로나19 감염이 크게 감소했다는 데이터를 소개하고 “백신은 분명히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전역에서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4일 현재 3000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가 3억2820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미국인 11명중 1명꼴(9.15%)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는 셈이다.

한편, 뉴욕한인봉사센터(KCS)가 퀸즈 북동부 지역 코로나19 백신 접종소로 지정돼 인근 주민들이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하는 베이사이드 KCS 접종소는 주 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하루 평균 약 160회분을 접종한다.

예약은 오늘(25일)부터 전화(877-829-4692) 또는 온라인(nyc.gov/vaccinefinder)으로 할 수 있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