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총격 피해자 전국 추모행사

26일 KAC.뉴욕한인회 등 전국 한인단체 주최
‘애틀랜타 총격사건 피해자 전국 촛불 추모식’
“혐오범죄 및 인종차별 문제 공유 메시지 전달”

미 전역 한인단체 대표들이 23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추모행사 계획을 밝히고 있다. [줌 기자회견 캡처]

미 전역 한인단체 대표들이 23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 추모행사 계획을 밝히고 있다. [줌 기자회견 캡처]

애틀랜타 총격사건 희생자를 애도하는 전국 단위 추모행사가 열린다.

한미연합회(KAC)와 KA Vote, 뉴욕한인회를 포함한 미 전역 한인회들은 오는 26일을 ‘스톱 아시안 헤이트 내셔널 데이 오브 액션 앤 힐링(Stop Asian Hate National Day of Action & Healing)’으로 정하고, 전 지역과 전 세대를 아우르는 ‘애틀랜타 총격사건 피해자 미 전국 촛불 추모식’을 개최한다.

KAC 등 주최 단체들은 23일 줌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행사 개최에 대해서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한인 2세 단체인 KAC가 주도하고 미 전역 한인회가 함께해 주요 도시에서 일제히 같은 시간에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본 행사는 애틀랜타에서 저녁 7시 30분에 개최되며, 다른 지역에서는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주최 측은 미 전역의 한인들은 물론 한국과 전 세계의 한인들도 추모행사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본 행사를 주도하는 KAC 애틀랜타 챕터 박사라 회장은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한 애도·위로와 함께 타 소수민족 커뮤니티·종교계와 연대해서 혐오범죄 및 인종차별 문제를 공유하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행사에 대해 설명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이 행사는 미 전역에서 같은 시간에 같은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매우 의미있는 행사”라면서 “전국적으로 힘을 합치고 더 크게 목소리를 내자”고 말했다.

윤 회장은 지금까지 미 전역 40여개의 한인회가 동참을 약속했고 추후 모든 한인회가 동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추모행사는 3월 26일 오후 7시30분(동부시간 기준) 애틀랜타한인회에서 개최되며, 웹사이트(www.326vigil.org)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한편, 한국계 배우 켄 정이 애틀랜타 총격 희생자 유족에게 5만 달러를 기부했다.

NBC방송 보도에 따르면, 켄 정은 희생자 다섯 가족에 각각 1만 달러를 고펀드미 사이트를 통해서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는 다른 사람들이 기부할 수 있도록 모금 사이트를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공유하기로 했다.

또한 켄 정은 이번 총격사건 후 폭스TV가 제작한 혐오범죄 반대 캠페인 ‘스톱 아시안 헤이트 크라임’에 다른 아시안 배우들과 출연하기도 했다.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