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관광산업 회복 조짐

호텔 객실 점유율 47%
작년 방문객 2230만명
올해 3640만명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급감했던 관광객들이 다시 뉴욕 거리에서 목격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사 상태였던 뉴욕의 관광산업이 회복할 조짐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관광업 정보업체인 STR에 따르면 지난주 뉴욕 시내의 호텔 객실 점유율이 지난해 6월 이후 최고 수준인 47%까지 상승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월의 객실 점유율(87.1%)과 비교하면 아직도 절반 수준이지만 관광업계로서는 희망을 걸만한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올해 1월의 객실 점유율은 38%에 불과했다.

뉴욕의 관광명소 중 하나인 타임스스퀘어 방문객도 늘었다.

최근 타임스스퀘어 방문객은 하루에 11만5000명 수준으로 지난해 9월과 비교해 15%가량 늘었다.

뉴욕은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하나였지만,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았다.

2019년 뉴욕을 방문한 관광객은 6660만 명에 달했지만 지난해 방문객은 2230만 명으로 3분의 1토막이 났다.

뉴욕시는 올해 방문객을 3640만 명으로 예상하고 있다.

외국 관광객의 수는 내년 이후에나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우선 미국 다른 주에서 뉴욕을 방문하는 관광객은 급속도로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