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어머니의 신발

딸애가 들고 온 신발 한 켤레
거울 앞에서 신어 본다

바라본 거울 속에
어머니 서 계신다

질척이는 호미 밭에도
어둑한 새벽, 교회 갈 때에도
어김없이 함께한 단짝

코 옆이 찢어지면 총총 꿰매서 신으셨다
물끄러미 바라보던 내게
“신발이 늙으니 편안해서 좋구나 얘”

어머니의 그 말씀이 에밀레종 소리인 양
가슴 속에 울리면 울컥 깊이 치미는 뜨거운
한 덩어리

마주 바라보는 거울 속 어머니
눈물이 반짝인다


엄경춘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