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토드 김, 법무부 환경차관보 내정

상원 인준 청문회 거쳐야
하버드대 로스쿨 졸업

법무부의 환경 및 천연자원 업무를 담당하는 차관보에 한인 토드 김(사진)이 내정됐다.

백악관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토드 김을 차관보 후보자로 지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는 환경 관련법 집행, 이와 관련된 형사, 민사 사건을 총괄하는 역할을 하며, 상원 인준 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김 내정자는 하버드대 학부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1997년 하버드 로스쿨을 졸업했으며, 법무부에서 환경 및 천연자원 업무 담당으로 7년 넘게 일했다.

2006년부터는 워싱턴DC 부검찰총장에 임명돼 워싱턴DC의 항소심 관련 소송을 담당하며 2017년 11월까지 근무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인 지난 1월부터는 에너지부에서 소송, 규제, 집행 관련 업무를 담당해 왔다.

그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이던 2014년 2월 워싱턴DC 연방항소법원 판사에 지명됐지만 상원에 계류된 채 인준 표결까지 진행되지는 못했다.

김 내정자는 2004년 ABC 방송의 퀴즈 프로그램에 출연해 1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는 마지막 문제를 눈앞에 두고 50만 달러의 상금만 받고 중도에 그만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