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뚜기 옛날미역' 전량 회수…'중국산 섞였다' 의혹 제기

미주지역에서도 판매 돼

한국 종합 식품업체 오뚜기가 중국산 미역을 한국산으로 포장해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해당 제품을 전량 회수하고 환불 조치했다.

100% 한국산으로 표기된 오뚜기 옛날미역에 중국산 미역이 섞여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100% 한국산으로 표기된 오뚜기 옛날미역에 중국산 미역이 섞여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오뚜기는 한국시간으로 11일 ‘오뚜기 옛날미역’ 제품에 중국산 미역이 섞였다는 의혹에 대해 이강훈 대표 명의로 즉시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사과문에서 “오뚜기에 미역을 공급하는 3개 업체 중 1개 업체가 원산지 표시 등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면서 “고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현재 명확히 밝혀진 사실은 없으나 불안감과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해당 제품을 자진 회수한다”고 덧붙였다.



회수 제품은 ‘오뚜기 옛날미역’과 ‘오뚜기 옛날자른미역’ 중 제조일자 표시에 ‘F2’ 표시가 있는 제품이다.

이에 앞서 한국 언론은 오뚜기에 미역을 납품한 업체가 수확한 미역을 2차 가공하기 위해 중국으로 가져간 뒤 중국산 미역을 섞었다는 의혹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제품 포장지에는 ‘100% 국내산(한국산)’ 미역으로 표기돼 있다. 남가주를 포함한 미주 지역에도 같은 이름의 제품이 판매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