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사업가 저소득층에 마스크 기부

컨설팅업체 PINN Inc 션 김 대표
해피빌리지 통해 1만2000장 전달

중앙일보를 방문한 션 김 대표(왼쪽)가 항균 마스크 1만2000장을 해피빌리지 김장호 국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중앙일보를 방문한 션 김 대표(왼쪽)가 항균 마스크 1만2000장을 해피빌리지 김장호 국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노숙자와 취약 계층의 이웃들에게 마스크를 나누고 싶어요.” 특허 라이선스 관련 컨설팅 회사를 운영하는 한인 사업가가 중앙일보 비영리재단 해피빌리지에항균 마스크 1만2000장을 기증했다.

터스틴에서 회사(PINN Inc.)를 운영하는 션 김 대표는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여전히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은 있고 저소득층과 노숙자들에게는 마스크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2003년 미국에 온 김 대표는 평소에도 늘 1달러짜리 지폐를 몇 개씩 갖고 다니다가 노숙자들을 만나면 주곤 했다고. “아시안 이민자가 어려운 미국인 이웃을 도울 수 있다는 자부심이 있었다”는 김 대표는 코로나19팬데믹이 시작된 후부터는 지폐 대신 마스크를 챙겼다. 그러다 생각한 게 아예 마스크를 대량으로 수입해 나눠주자는 계획을 하게 됐다.

마스크 전문가인 지인(윤진모 KFI사 대표)의 도움으로 수입한 항균 마스크를 처음에는 팔아서 남은 수익을 기부할까 생각했지만 그럴 능력도, 시간도 없다는 생각에 곧장 김 대표는 해피빌리지 외에 오렌지카운티에 있는 ‘헤즈업버터컵(Heads Up Buttercup)’이라는 자선 단체에 마스크 1만 장을 기부했다.

김 대표는 “어려운 이때 어려운 곳에 잘 전달될 수 있게 돼 해피빌리지에 감사하고 기쁘다”며 “모두가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길 간절히 바라고 기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