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동산 투자] 2021년 가주 주택경기

1월 가격·거래량 동반 강세 새해 시작
백신 보급·경기부양책으로 성장 전망

백신 보급·경기부양책으로 성장 전망가주 부동산협회(CAR)는 정기적으로 회원인 에이전트들에게 부동산 경기와 관련이 되는 소식을 보내오는데 오늘은 지난주 부동산 협회에서 온 소식을 정리하여 본다.

CAR은 2021년의 부동산 경기를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높게 수정하여 예측하였다. 이유는 캘리포니아의 주택 시장이 2021년 한 해를 강세로 시작했기 때문이다. 올해 1월 가주 전체 주택의 평균 가격은 69만9890달러로 2020년 12월보다는 낮았지만 1년 전인 작년 1월보다 21.7%나 상승했다.

그리고 1월 주택 거래량도 캘리포니아의 핵심 주택 시장인 샌프란시스코의 베이 지역이나 LA의 강력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22.5%나 증가했다.

이렇게 보통 비수기인 겨울임에도 1월의 판매량이 많았던 것은 낮은 금리와 다양한 구매자의 수요 등으로 CAR은 2021년 주택 판매 및 가격에 대한 예측을 이전 예상보다 높게 수정했다.

기존 주택 판매는 올해 11% 이상 증가하며 주택 가격은 8%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였다. 또 목재 가격이 지난 10개월 동안 170%나 상승하여 신규 주택의 가격 상승을 피할 수 없게 되었고 이에 따라 1월의 주택 생산량이 적어 전체 주택의 수가 전국적으로 6% 감소할 것이라고 한다.

지금은 세계 여느 나라와 마찬가지로 미국도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어려움을 피할 수 없고 부동산 경기도 영향을 받기는 마찬가지이다. 이미 미국에서 사망자가 50만명이 넘었으나 불행 중 다행이랄까 캘리포니아에서는 새로운 사례가 지난 1월 14일의 최고점과 비교하여 83%까지 주 전역에 걸쳐 떨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감소가 여행객이 많은 공휴일이 훨씬 지났고 예방 접종을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리고 3월 1일부터 교사, 탁아소 근로자 및 기타 학교 직원을 위한 예방 접종도 시작했다. 이미 가주 58개 카운티 중 35개의 카운티가 실시하고 있었는데 이제 모든 카운티로 확대되어 실시되는 것이다.

그리고 식품의약국(FDA)은 화이자와 모더나에 이어 한 번만 맞아도 70% 가까이 면역력을 보이는 존슨앤존슨 사의 코로나 백신도 응급 사용 승인 요건을 충족했다고 밝혔다.

3월 말까지는 총 2억2000만 개의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팬더믹으로 인해 경기가 하락하고 실업 수당을 신청하는 미국인의 수는 계속 증가하며, 특히 캘리포니아에서는 전국 노동자보다 더 높은 실업률을 계속해서 보인다. 이에 바이든 행정부는 10억 달러를 투자하여 개인 사업주, 독립 계약자 및 자영업자에 대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 대출을 하여 더 많은 구제를 제공하기로 했다.

또 뉴섬 주지사도 캘리포니아에서 코로나19 회복을 위한 76억 달러의 새로운 부양책에 서명했다.

어느새 우리 귀에도 익숙한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 및 전염병 연구소장은 앞으로 발병률이 감소하고 예방 접종이 증가해도 미국인들은 2022년까지 마스크를 계속 착용해야 할 것이라고 한다.

또 어떤 전문가는 마스크는 사람들을 안전하게 지키는 중요한 요소가 되어 속옷을 입듯이 앞으로도 계속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도 한다.

모두 마스크 쓰기와 6피트 이상의 거리 두기를 잘 지켜 팬데믹을 잘 이겨야 하겠다.

▶문의: (213)505-5594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