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제2의 게임스톱은 ‘로켓컴퍼니’?…모기지 업체 주가 70% 폭등

‘개미(개인투자자)들의 반란’으로 화제를 모은 게임스톱 사태가 재연될 조짐이다.

2일 뉴욕증시에서 온라인 모기지 회사 로켓컴퍼니 주가는 전장보다 71.2%나 폭등했다.

지난해 8월 기업공개(IPO) 이후 역대 최고가다.

하지만 3일 로켓컴퍼니의 주가는 전날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32.67% 빠진 28.01달러에 마감했다.

이 기간 별다른 호재나 관련 뉴스가 없었음에도 로켓컴퍼니 주가가 대폭 뛰어오른 배경에는 게임스톱 사태의 진원지인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토론방 ‘월스트리트베츠’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베츠 게시판에는 이날 로켓컴퍼니의 매수를 독려하는 내용의 글이 많이 올라왔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한 이용자가 올린 “170만 달러를 올인했다. 가즈아(let's gooo)”라는 게시물에는 1700개 이상의 답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 회사는 최근 헤지펀드들의 공매도 타깃이 됐다는 점에서 더욱 게임스톱 사태를 연상시킨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이 회사에 대한 공매도 잔고는 전체 주식의 40%에 육박해 헤지펀드가 가장 많이 공매도한 주식 최상위권에 올랐다.

앞서 게임스톱 주식도 헤지펀드들의 집중적인 공매도 대상에 올랐으나, 여기에 반발해 레딧 게시판 등을 통해 뭉친 개인투자자들의 집단 매수로 오히려 2주간 1500% 이상 폭등한 바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