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웃 위해 마스크 챙기는 손길에 독립운동 정신 있어”

한인회관서 3·1절 기념식
김기수 회장에게 공로패

지난 1일 노크로스 한인회관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서서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치고 있다.

지난 1일 노크로스 한인회관에서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참석자들이 한 자리에 서서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도 애틀랜타에 울려 퍼지는 “만세” 함성을 막지 못했다.

애틀랜타 한인회(회장 김윤철)는 지난 1일 오전 11시부터 노크로스에 있는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제102주년 3·1절(삼일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소수 관계자만 참석하고 한인들을 위해 유튜브와 줌으로 생중계했다.

행사는 박청희 한인회 부회장의 개회 선언, 백성봉애틀랜타한인교회협의회장의 개회 기도, 김윤철 한인회장의 환영사로 시작했다.

이어 김영준 총영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대독했다. 김 총영사는 “3·1 독립운동은 민족지도자들이 시작했지만 온갖 탄압을 이겨내며 전국적인 만세운동으로 확산시킨 것은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었다”면서 “지금 이웃을 위해 매일 아침 마스크를 챙겨 쓰는 국민의 손길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국민들의 가슴 깊은 곳에도 국난 극복을 위해 함께한 3·1 독립운동의 정신이 살아 숨쉬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일본과 우리 사이에는 과거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고 오늘은 그 불행했던 역사 속에서 가장 극적이었던 순간을 기억하는 날”이라며 “우리는 지금 3·1 독립운동의 정신과 민주주의, 포용과 혁신의 힘으로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으며, 세계는 우리의 발걸음에 주목하고 있다. 우리는 연대와 협력으로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으로 김기수 미주독립유공자후손회장이기미독립선언서 원문을 낭독하고, 최병일 미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 박사라 한미연합회(KAC) 회장이 기념사를 전했다.

애틀랜타 한인회는 이 자리에서 김기수 미주독립유공자후손회장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행사는 3·1절 노래를 부르고 나상호 노인회장의 주도로 만세 삼창을 부르며 마무리됐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