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G20 4분기 수출입 규모도 전분기 대비 증가

세계 경제 회복세 뚜렷
3분기보다 7%대 늘어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됐던 주요 20개국(G20)의 상품 무역(수출입)이 지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달 2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집계한 무역 통계에 따르면 작년 4분기 G20 국가의 전체 수출(계절 조정치)은 3조7080억 달러로 직전 분기보다 7.2% 늘고 수입은 3조6604억 달러로 6.8% 증가했다.

G20 국가의 전분기 대비 수출 증감율 추이를 보면 2019년 2분기 -1.2%, 3분기 -1.4%, 4분기 -0.7% 등 완만한 우하향 곡선을 그리다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1분기 -3.9%, 2분기 -16.8% 등 감소율이 가팔라졌다.

이어 지난해 3분기에는 수출이 전분기 대비 20.6% 늘어나면서 회복세로 돌아섰다.



수입도 비슷한 궤적을 그려 작년 3분기에는 16.8%의 증가율을 보였다.

작년 4분기 개별 국가별 수출입을 보면 아르헨티나(수출 -6.0%, 수입 23.2%)를 빼고는 모두 수출과 수입이 전분기 대비 늘었다.

중국은 수출이 6.1% 늘고 수입은 3.1% 증가했다.

한국도 수출과 수입이 각각 5.0%, 4.5% 늘었다.

미국(수출 8.6%, 수입 6.1%), 영국(수출 10.0%, 수입 16.0%), 일본(수출 9.7%, 수입 6.5%), 독일(수출 8.0%, 수입 7.3%), 프랑스(수출 9.4%, 수입 3.1%), 브라질(수출 2.8%, 수입 25.8%), 호주(수출 11.6%, 수입 7.9%) 등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주요 20개국의 상품 무역 그래프 [OECD 홈페이지 캡처]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