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램지어 교수 징계하라” 서한…한인단체들, 하버드대 총장에

“전범기업 미쓰비시 후원 우려”

한인 단체들이 하버드대 총장에게 마크 램지어 교수의 징계를 요구하고 나섰다.

위안부·독도 문제를 알리는 활동을 전개해온 김진덕·정경식재단(대표 김한일·이사장 김순란)과 미주한인회장협회·미주한인회총연합회 등 한인 단체들은 24일 로런스 배카우 하버드대 총장, 존 F 매닝 하버드대 법대 학장에게 이런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서한에서 “위안부 이슈에 대한 램지어 교수의 모욕적인 공개적 입장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위안부를 자발적이며 보수를 잘 받은 매춘부로 묘사한 것은 제국주의 일본의 군대가 저지른 잔혹 행위를 철저하게 기록한 압도적이고, 이론의 여지가 없는 방대한 학문적 성과를 부인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하버드대 교수진을 포함한 모든 주류 학계의 부인할 수 없는 합의는 램지어 교수가 제기한 해롭고 불경스러운 수정주의적 거짓말을 신속하고 분명하게 규탄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특히 일본 간판 전범기업인 미쓰비시가 램지어의 교수직을 재정적으로 후원하고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이번에 논란이 된 사안이 더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전 세계적으로 위대한 학문의 지도자로서 하버드대의 선도적 역할, 그리고 하버드대의 모토가 진실(Veritas)임을 고려할 때, 이 위험하고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거짓말을 해롭게 전파한 램지어 교수를 신속히 징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서한에는 또 샌프란시스코지역한인회·실리콘밸리한인회·오클랜드이스트베이한인회·새크라멘토한인회·몬터레이한인회·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샌프란시스코지회 등도 동참했다.

김한일 대표는 “미주 한인 단체들이 이번 위안부 논란을 두고 한마음으로 굳게 뭉쳤다”며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활동을 추가로 벌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