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리버사이드 도서관 마무리 점검

오픈 앞두고 도서 정리
인랜드 지역 최대 규모

완공된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 전경.

완공된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 전경.

총 공사비 4330만 달러를 들여 설립한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이 마지막 마무리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들이 책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직원들이 책 분류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지역 언론에 따르면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은 내부 디자인 공사를 마쳤으며 최근 신규 서적들을 주문해 분류작업을 진행중이다.

지난 18일에도 15만2516달러를 들여 구입한 8636권의 새책이 도착해 직원들이 도서관 선반에 정리하는 등 막바지 정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 관장인 에린 크리스마스는 "2월부터 이전 메인 도서관에 있는 책 8만 여권도 도착해 직원들이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며 "하루의 대부분을 상자를 열어 도서관 선반에 정리하는 작업을 한다"고 말했다.

폭스 공연 예술 센터 근처에 완공된 중앙도서관은 총 4만2000 평방피트 면적으로 지난 2019년 3월 공사가 시작됐다. 당초 지난해 여름 개관을 하려고 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개관 일정을 늦췄다.

새로 설립된 중앙도서관 내부는 4층으로 인랜드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다. 파노라마 뷰가 있는 거대한 창문 앉아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장소가 있는 야외 테라스 등으로 꾸며져 있다.

또 내부에는 60대의 노트북이 비치돼 있어 이용자들이 사용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3-D 프린터와 학생들을 위한 컴퓨터 및 첨단 장비를 갖춘 혁신 실험실 커뮤니티 미팅룸 등이 있다. 이외에도 아이들을 위한 공간도 별도로 디자인돼 있다.

건물 내부도 활기차고 밝은 색으로 꾸며 주민들이 미팅 장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리버사이드 중앙도서관은 기존의 8개 도서관 시스템을 대체하게 된다.

한편 도서관 측에 따르면 팬데믹 사태로 구체적인 도서관 개장일은 아직 잡혀 있지 않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