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골프황제' 우즈 운전차량 추락…LA남쪽 롤링힐스 산길서

"다리 수술…생명 지장없어"
셰리프국 "과속 가능성 높아"
사고 차량은 제네시스 SUV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 오전 차량 전복사고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타이거 우즈는 23일 오전 7시12분쯤 LA남쪽 롤링힐스에스테이트와 랜초팔로스버디스 경계 도로인 블랙호스 로드에서 호손 불러바드 북쪽 방면으로 가던 중 중앙 분리대를 지나 비탈길로 추락했다.

타이거 우즈의 대리인에 따르면 우즈는 현장에 도착한 앰뷸런스에 실려 UCLA-하버 메디컬센터로 옮겨져 곧장 다리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현장을 조사중인 LA카운티 셰리프국은 사고 원인으로 과속을 꼽고 있다.

렉스 빌라누에바 셰리프 국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우즈의 SUV 차량이 중앙 분리대를 수백 피트나 통과해 정지했다. 이는 정상보다 비교적 빠른 속도로 주행했음을 보여준다”며 과속으로 인한 사고 가능성을 언급했다.

빌라누에바 국장은 이어 “이곳은 커브가 심한 내리막길 도로다. 차량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다 중앙 칸막이를 가로질러 반대 차선 쪽으로 넘어갔으며 도로변에 진입해 연석에 부딪히고 나무를 들이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여러 차례 차량이 전복됐고 에어백이 터졌다”며 “차량 속도를 늦추려 브레이크를 밟거나 한 어떠한 징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셰리프국에 따르면 차 안에는 우즈 혼자였으며, 신고를 받고 도착한 소방대원들이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앞 유리창을 깨고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 당시 현장에 처음 도착한 셰리프국 경관들은 우즈가 스스로 일어설 수 없는 상태였으나 의식이 있었고 침착했다고 전했다.

한편 타이거 우즈는 퍼시픽 팰리세이드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남가주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우즈의 사고 차량은 주최 측에서 제공한 제네시스 GV80이다. 지난해 12월 5번째 허리 수술을 받은 우즈는 이번 대회에 호스트 자격으로 참관해 대회 우승자인 맥스 호마에게 트로피를 직접 수여했다.

폭스뉴스 등은 타이거 우즈가 이날 오전 디스커버리 네트워크와 골프TV와 골프 관련 촬영이 예정돼 있었다며 호텔을 나와 촬영 장소를 향해 가다 사고를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