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청소년도 램지어 논문 철회 청원

화랑청소년재단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하버드 대학 로스쿨 마크 램지어 교수에 대해 한인 청소년들도 규탄하고 나섰다.

한인 청소년 봉사 단체 ‘화랑청소년재단(총재 박윤숙·이하 화랑)’의 한인 청소년들은 지난 18일 청원사이트(change.org)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담긴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 철회와 하버드 대학 측의 램지어 교수 징계를 촉구했다.

청원사이트에서 화랑은 “램지어 교수의 주장은 충분한 증거와 피해자 개인의 증언, 그리고 유엔과 같은 국제기관의 수십 년에 걸친 역사적 연구를 배제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역사적 왜곡이자 일본의 극악무도한 범죄를 합리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화랑은 청원사이트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공개적 사과 및 논문의 오류에 대한 정정 ▶오는 3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실릴 국제법경제리뷰의 논문 재검토 및 철회 고려 ▶하버드 대학 총장과 로스쿨 학과장은 학교의 윤리적·학술적 기준을 위반한 교수에게 징계 처분 등을 요구했다.

박윤숙 화랑 총재는 “우리의 딸 같은 13살, 16살밖에 안된 어린 소녀들을 자발적인 매춘부로 규정한 램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과 망언을 더 이상묵과해서는 안 된다”며 “우리 한인 청소년들이 진실된 역사를 배우고 올바른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이번 청원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원사이트: https://www.change.org/p/professor-john-f-manning-dean-of-harvard-law-school-hold-harvard-professor-j-mark-ramseyer-accountable-for-his-claims-on-sexual-slavery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